황교안의 본색은 절대로 변할수 없다

Date: 15/03/2019 | Source: Ryomyong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황교안의 본색은 절대로 변할수 없다

조선속담에 개꼬리 삼년 두어도 황모 못된다는 말이 있다.

황교안이 지금 놀아대는 꼴이 바로 그렇다.

황교안은 《자유한국당》의 대표자리에 들어앉자마자 현《정권》을 물어뜯으며 미친듯이 발악해나서고있다.

박근혜와 함께 력사의 무덤에 순장되여야 할 특급범죄자가 오히려 현 《정권》을 《폭정세력》으로 매도하며 세상을 바꾸겠다고 고아대는것이야말로 만사람의 분노와 조소를 자아내는 비극이 아닐수 없다.

극우보수분자인 황교안으로 말하면 아무런 정치적경험도 없는 풋내기로서 천하악녀 박근혜의 치마폭에 휘감겨 아양을 떤 대가로 법무부 장관, 총리벙거지를 쓰고 거들먹거린 시정잡배이며 기생오래비같은 낯짝에 묻은 박근혜때를 벗겨내면 볼것이란 아무것도 없는 허수아비에 불과하다.

황교안은 박근혜역도로부터 법무부 장관, 총리직을 하사받은데 대해 감지덕지해 하며 《은공》에 보답한다고 하면서  역도년의 《충견》, 《파수병》으로 악명떨친 극악한 교형리, 인간추물이다.

박근혜역도의 손발이 되여 통합진보당을 강제해산시킨것이 바로 황교안이다.

이자는 《자유한국당》의 당권을 잡아보겠다고 《나의 가슴팍에는 박근혜라는 이름 석자가 새겨져있다.》,  《박근혜가 탄핵되여 어려움을 겪을 때 최대한 잘 도와주자고 생각했다.》, 《박근혜정부가 한 일을 모두 국정롱단, 적페로 보는것은 잘못된것이다.》라고 떠들면서 박근혜에게 잘 보이려고 역겹게 놀아대였다.

황교안의 히스테리적광기는 단순히 제놈의 정치적잔명을 유지하고 권력야욕을 실현해보려는 몸부림이 아니라 박근혜역도와 보수패당에 대한 남조선 각계층 민심의 단호한 심판과 초불투쟁의 성과를 뒤집어엎으려는 정치쿠데타이다.

이것은 정의로운 민심에 대한 도전이며 선전포고나 같다.

현실은 마지막숨을 몰아쉬는 박근혜의 망령에 매달려 보수재부활을 꿈꾸고있는자들, 저들의 집권야망실현을 위해서라면 그 어떤 더러운짓도 서슴지 않는 《자유한국당》과 보수패당의 책동을 그대로 방임한다면 초불혁명의 성과가 유린당하고 파쑈독재와 부정부패, 온갖 사회악이 판을 치던 과거의 암흑시대가 또다시 되풀이될수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황교안은 사대굴종이 체질화된 사대매국노이다.

얼마전 황교안은 대구를 비롯한 여러 지역들을 싸다니며 《당당하고 안정적인 진짜평화를 만들겠다.》, 《남북대화의 원칙부터 새롭게 세우고 흔들리는 한미동맹을 단단히 다지겠다.》고 고아대였다.

황교안역도와 《자유한국당》보수패거리들은 남조선당국에 더 많은 유지비를 낼것을 강박하는 미국에 대해 각계층이 주권침해행위라고 한 목소리로 규탄할 때에도 《방위비분담금은 돈문제가 아니다.》, 《한미사이의 신뢰관계가 무너지는 모습을 보여서는 안된다.》라고 고아대면서 《미국의 주장대로 방위비협정이 체결되면 국회비준은 문제가 아니다.》, 《한미동맹과 주한미군은 지속적인 평화유지를 위한 핵심》이라고 떠벌이였다.

이러한 망동은 외세의 지배와 간섭에서 벗어나 자주적으로 살려는 남녘민중에 대한 참을수 없는 모독이고 우롱이다.

제반 사실은 외세를 등에 업고 민족을 팔아먹는 반역보수세력들은 남조선사회악의 근원이며 반드시 청산해야 할 적페세력이라는것을 뚜렷이 보여주고있다.

박근혜와 몇몇 수급졸개들의 구속으로 적페청산이 끝났다고 방심하는 사이에 황교안역도와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 세력을 규합하여 현 《정권》과 민주개혁세력들에게 정면대결해나서게 된 험악한 사태에서 심각한 교훈을 찾아야 한다.

추악한 사대매국노이며 극악한 동족대결광인 황교안역도와 《자유한국당》의 본태는 절대로 달라질수 없으며 이런 무리들을 그대로 두고 미래를 기대하는만큼이나 어리석은 일은 없다.

남조선 각계층은 보수부활과 재집권의 개꿈을 꾸며 력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되돌려보려고 발악하는 《자유한국당》무리들, 황교안역도와 같은 박근혜떨거지들이 다시는 되살아나지 못하게 단호하고도 철저한 징벌을 가해야 할것이다.

정 로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