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어떤 권모술수로도 덮어버릴수 없는 일본군성노예범죄

Date: 15/03/2019 | Source: KCNA.kp (Kr)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평양 3월 15일발 조선중앙통신)

일본에서 또다시 괴이한 망발들이 튀여나와 세상사람들을 아연케 하고있다.

수상 아베를 비롯한 정부의 고위인물들이 떨쳐나 과거문제가 완벽하게 법적으로 해결되였다느니,성노예라는 말은 사실과 맞지 않으며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느니 뭐니 하고 횡설수설하고있는것이다.

도대체 리성과 티끌만 한 량심이라도 있는자들인지 묻지 않을수 없다.

일본군성노예범죄가 정부의 직접적인 지시와 군부에 의하여 집행된 조직적인 특대형반인륜적죄악이라는것은 이미 부정할수 없는 공인된 사실이다.

과거 일본은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 녀성들을 강제련행,랍치하여 전쟁마당에 끌고다니면서 치욕스러운 성노예살이를 강요하였다. 이것을 확증해주는 자료는 지난 기간 수없이 발굴되였다.

성노예강제련행집행자의 한사람이였던 요시다 세이지는 자기가 직접 지휘하여 강제련행한 성노예만도 1 000명이 넘는다고 하면서 말그대로 인간사냥이였다고 증언하였다.

제2차 세계대전시기 대만주둔 일본군사령관이 수상에게 보낸 1942년 3월 12일부 전보문도 위안소관리인을 파견하는 문제에까지 당시 수상이였던 도죠가 관여하였다는것을 명백히 립증해주고있다.

이전 일본정부들도 처음에는 강짜를 부리다가 위력한 증거물들이 나타나자 어쩔수없이 인정하였다.

전 일본내각관방장관 고노는 성노예범죄의 강제성과 정부의 개입을 인정하는 담화를 발표하였고 아베도 형식적이기는 하지만 《사죄》라는 말로 얼버무리였다.

그런데 지금에 와서는 그것마저도 부인하며 정부의 개입을 부정하던 원점으로 돌아갔다.

역시 간특하기 그지 없는 일본의 정객들만이 부릴수 있는 너절한 추태가 아닐수 없다.

족제비도 낯을 붉힐 철면피한 행위를 거듭하고있는 일본당국자들이 추구하는 목적은 다른데 있지 않다.

어떻게 하나 성노예범죄에 대한 국가의 법적책임을 회피해보자는것이다.

일본은 그 어떤 권모술수로도 성노예범죄를 비롯한 특대형반인륜적죄악을 덮어버릴수 없으며 그 책임에서 벗어날수 없다는것을 똑똑히 알아야 할것이다.(끝)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