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에 길이 빛나는 혁명의 천리길 (1)

Date: 16/03/2019 | Source: Tongil Voice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이 시간에는 《력사에 길이 빛나는 혁명의 천리길》,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오늘은 첫번째시간입니다.

배움의 천리길, 12살 어리신 나이에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애국의 길, 혁명의 길을 걸으신 때로부터 세월은 흐르고흘러 96돌기의 년륜을 새기였습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습니다.

《수령님과 같이 어리신 나이에 애국의 큰뜻을 품으시고 투쟁의 길에 나선 혁명의 지도자는 력사에서 찾아볼수 없습니다.》

가장 혁명적이며 애국적인 가정에서 탄생하시여 누구보다 조국을 열렬히 사랑하신 위대한 수령님,

조선에서 태여난 남아라면 마땅히 조선을 잘 알아야 한다고 하신 김형직선생님의 높으신 뜻을 받드시여 위대한 수령님께서 배움의 천리길에 오르신 날은 지금으로부터 96년전 3월 16일이였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망국을 한탄하며 살길을 찾아 류랑길에 오르고 돈냥이나 있는 집 자식들은 저마다 보따리를 싸들고 류학의 길에 오르던 수난의 그 시기 우리 수령님께서 단행하신 조국에로의 천리길!

그것은 조국을 열렬히 사랑하시고 인민의 운명을 한몸에 지니신 절세의 애국자만이 걸으실수 있는 혁명의 길, 애국의 길이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 사실 그때의 솔직한 심정은 그렇게 단순한것이 아니였다고, 조국에 나가서 공부하라니 다른것은 다 좋았는데 부모동생들의 곁을 떨어지는것이 싫었다고, 그렇지만 고향에 가고싶은 생각은 불같았다고 감회깊이 쓰시였습니다.

그날은 눈보라가 앞을 가리고 바람이 사납게 불어치던 날이였습니다.

팔도구에서 만경대까지 천리인데 혼자서 갈수 있는가고 물으시는 김형직선생님께 갈수 있다고 담담한 어조로 대답하신 우리 수령님.

강반석어머님께서는 먼길을 떠나시는 아드님의 두루마기고름도 다시 매여주고 목도리도 고쳐감아주시며 만경대에 가면 할아버님, 할머님말씀 잘 듣고 공부를 잘하라고, 그리고 편지도 자주 하라고 당부하시였습니다.

단정한 학생복차림에 강반석어머님께서 밤새워 지으신 두루마기를 입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부모님들에게 정중히 인사를 드리신 후 동무들의 바래움을 받으시며 천리길에 오르시였습니다.

천리길을 떠나시는 우리 수령님의 수중에는 자그마한 보꾸레미와 넉넉하지 못한 려비가 전부였습니다.

그러나 조국땅으로 향하시는 위대한 수령님의 가슴속에는 이 세상 누구도 지닐수 없는 가장 큰것이 자리잡고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조국에 대한 열렬한 그리움과 조선을 알아야 한다는 김형직선생님의 숭고한 뜻이였습니다.

대낮에도 어둡고 사나운 맹수들이 무시로 나타나는 오가산령, 가야 할 천리중 500리이상은 무인지경이나 다름없는 험산준령…

단신으로 넘으시며 별의별 고생을 다 겪으시였건만 위대한 수령님의 가슴을 더욱 아프게 한것은 어디서나 보고 느끼시게 되는 조국의 비참한 현실이였습니다.

험난한 천리길을 이어가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 어느 한 객주집에 들리시였을 때였습니다.

그날 객주집에는 손님들이 몇명 있었는데 그들속에는 호남벌에서 살다가 간도로 살길을 찾아간다는 어느 한 길손도 있었습니다.

배고파 우는 어린아이들을 달래며 낯설은 이국땅으로 가는 그의 모습은 우리 수령님의 마음을 몹시도 아프게 하였습니다.

호남벌이라면 우리 나라에서 농사가 잘되기로 이름난 곳이였지만 악착한 왜놈들에게 땅을 떼우고 보금자리를 빼앗기고 살길을 찾아 방황하는 길손의 정상은 그대로 강도 일제의 쇠사슬에 휘여감긴 식민지민족의 비참한 모습이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간도라고 별로 나은것이 없다고, 지주놈들이 있는 곳은 어디나 마찬가지라고 간도형편을 자세히 이야기해주시였습니다.

방바닥이 꺼지게 한숨을 내쉬는 그에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격하신 어조로 일제놈들이 산간벽촌에까지 기여들어 제세상처럼 날뛰며 주인행세를 하니 정말 통분한 일이라고 하시였습니다.

지금까지 《력사에 길이 빛나는 혁명의 천리길》,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렸습니다.

오늘은 첫번째시간이였습니다.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