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가물현상 지속,5월말까지 예견되는 강수전망

Date: 15/05/2019 | Source: KCNA.co.jp (Korean)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평양 5월 15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에서 극심한 가물현상이 지속되고있다.
기상관계자의 말에 의하면 올해 1월부터 5월 상순사이 전국평균강수량은 54.4㎜로서 평년(128.6㎜)의 42.3%이며 이것은 같은 기간의 강수량으로서는 1982년(51.2㎜)이후 제일 적었으며 2014년(55.8㎜)과 류사하다.

특히 5월 상순의 전국평균강수량은 0.5㎜에 불과한데 그나마 북부지역에 약간의 비가 내리고 평양시, 남포시, 황해남북도, 강원도에서는 전혀 오지 않았다.

지난 13일 동해안을 제외하고 대부분지역에서 비가 내렸지만 전국평균강수량은 2㎜정도였다.

이렇게 비가 매우 적게 내리는것은 저기압이 주로 북부지역을 지나가고 남쪽의 더운 공기를 끌어올릴수 있는 기상조건이 조성되지 않은데 있다. 이달말까지 비가 많이 오는 기상조건은 형성되지 않을것으로 보인다.

하순에도 강수량이 평년의 50%미만으로 적어지면 올해 1월부터 5월사이의 전국평균강수량은 75㎜정도로서 기상관측이래 가장 적은것으로 될것이라고 한다.

가물이 지속되여 저수지들의 수위가 례년에 없이 낮아진 조건에서 농업부문에서는 당면한 영농작업과 함께 가물피해를 막기 위한 물확보에 계속 힘을 넣고있다.(끝)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