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 다툼질로 시간 보내는 《자한당》, 남조선각계가 비난

Date: 11/07/2019 | Source: Tongil Voice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남조선소식에 의하면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직에서 물러나지 않고있는 의원 박순자를 10일 당륜리위원회에 정식 회부한것으로 하여 《자한당》내부싸움이 더욱 격화되고있습니다.

당 원내대표인 라경원은 이날 련석회의를 마친후 기자회견에서 《강제로 박의원을 내려오게 할수 없지만 이 문제는 당의 기강에 관한 문제이다. 실질적으로 당에 유해한 행위이기때문에 당헌, 당규에 따라 <륜리위> 징계 절차에 들어가는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당 사무총장도 보도자료를 통해 《개인만의 리익을 위해 <위원장>직을 고집하는 바람에 당내 갈등을 초래하고 당에 대한 국민적실망감을 류발하고 민심을 리탈시키는 심각한 해당행위를 저질렀다.》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박순자측은 《당시 원내지도부와 위원장 자리를 나누기로 했던 합의 자체가 없었다.》고 하면서 끝까지 맞서 싸울 강경립장을 표시하고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남조선 내부에서는 《특권의식이 골수에까지 찬 보수것들의 자리 다툼질에 이젠 신물 난다.》,  《국민이 지켜보는속에서 제대로 한번 붙어보시지.》,  《본인이 사퇴하지 않는 한 바꿀수 있는 방법이 없다. 특히 녀성이라는 리유로 자리에서 끌어내리려는것은 사람이 할 짓이 아니다.》, 《<자한당>은 종말로 가고있다. 보수는 망했다.》등으로 비판하는 목소리들이 계속 터져나오고있습니다.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