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역무리들의 추악한 역적행위

Date: 18/07/2019 | Source: Ryomyong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반역무리들의 추악한 역적행위

최근 남조선의 반도체산업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조치와 관련하여 온 남녘땅이 분노를 표시하고 일본의 정계와 언론들까지도 아베패당의 이번 조치를 《어리석은 처사》, 《무분별한 망동》, 《모순적이고 무책임한 태도》, 《트럼프의 무역보복조치놀음을 따라하는 바람직하지 못한 행동》으로 비난하고있다.

그런데 유독 《자한당》을 비롯한 보수패당만이 현 당국의 응당한 대응조치에 대해 《반일감정을 부추기고있다.》, 《정치적으로 활용하고있다.》, 《국익에 도움이 안된다.》고 악청을 돋구어대고있다.

실로 반역무리들의 추악한 역적행위, 친일에 쩌들대로 쩌든 매국노들의 추태가 아닐수 없다.

일본이 이렇게까지 오만방자하게 놀아대는것은 리명박, 박근혜역적패당을 비롯한 《자한당》보수패거리들의 과거집권죄악과 떼여놓고 생각할수 없다.

일본과의 그 무슨 《미래지향적관계》와 《신협력시대》를 운운하면서 천년숙적과 마주앉아 《군사정보보호협정》까지 체결한것도, 몇푼의 돈을 받는 대가로 일본군성노예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쪼아박은 《합의》라는것을 조작한것도 다름아닌 리명박, 박근혜역도를 비롯한 보수패당이다.

과거 우리 민족에게 끼친 침략범죄에 대한 사죄는커녕 응당히 수용해야 할 배상문제에 대해 날강도적인 본색을 드러내며 경제보복의 칼까지 서슴없이 빼들고있는 일본반동들을 비호두둔해나서고있는 《자한당》패거리들이야말로 민족을 등진 역적무리, 지체없이 매장해버려야 할 인간쓰레기들이다.

분노한 남조선 각계층은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서슴없이 섬나라족속들에게 팔아먹으며 민족앞에 씻을수 없는 죄악을 저지르고있는 친일매국노집단인 《자한당》역적무리들을 절대로 용서치 않을것이다.

리설미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