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별법》

Date: 14/08/2019 | Source: Ryomyong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토착왜구>식별법》

지난 8월 6일 남조선언론 《민플러스》에 남조선에 있는 친일파들을 《토착왜구》로 락인하면서 그것들을 어떻게 가려내겠는가 하는 나름대로의 방법을 설명한 남조선의 한 교수의 글이 실렸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최근 《토착왜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있다.

《토착왜구》란 조선사람인척 하면서 일본을 위해 활동하는자, 한마디로 일본간첩을 말한다.

1945년 해방이후 일본으로 돌아가지 않고 조선사람으로 신분을 바꾼 일본인이 《토착왜구》의 원조라는 주장도 제기되고있지만 아직 그 수자는 확인되지 않았다.

사실 멀리서 찾을 필요없이 《토착왜구》는 해방직후 《반민족행위자처벌을 위한 특별위원회》(《반민특위》)가 제시한 기준에 해당하는 악질친일파들이다.

미《군정》하에서 목숨을 건진 이 《토착왜구》들은 친일행적을 지우고 부와 권력은 물론이고 명예까지 누렸다.

문제는 악질친일파였던 《토착왜구》가 대를 이어오면서 너무 깊이 침투한데다 친미로 둔갑하여 식별이 어려워졌다는데 있다.

누가 《토착왜구》인지 정확히 가려내야 《토착왜구》를 박멸할수 있으니 당장 급한것은 《<토착왜구>식별법》이다.

선명하게 눈에 띄우는 《토착왜구》는 반일운동을 시비질하는 사람들이다.

《반일감정을 정치적으로 리용하지 말라.》, 《일본제품불매운동은 도움이 안된다.》, 《일본과의 경제전쟁의 책임이 현 <정부>에도 있다.》, 《반일할 때가 아니라 반북할 때이다.》는 악담들이 대표적이다.

여기까지는 대체로 구분하기 쉬운 편이다.

하지만 꼭꼭 숨은 《토착왜구》를 솎아내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러면 어떻게 가려내고 솎아내겠는가.

1. 일제강점기에 우리가 《근대화》되였다고 주장하는자

2. 일제강제징용과 일본군성노예문제를 외면하는자

3. 박정희역도가 체결한 1965년 《한일협정》을 금과옥조로 여기는자

4. 일본에 전쟁범죄의 책임을 묻지 않는자

5. 반일운동을 저급한 민족감정으로 치부하는자

6. 독립운동가를 《빨갱이》로 매도하는자

7. 백선엽같은 일본 괴뢰군장교를 군의 뿌리라고 칭송하는자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