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창적인 유격전법이 안아온 빛나는 승리

Date: 14/08/2019 | Source: KCNA.kp (Kr)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평양 8월 14일발 조선중앙통신)

《김일성장군님은 축지법과 변신술,장신술,분신술을 마음대로 쓰신다.》,《김일성장군님은 백두산의 정기를 타고나신 장군이시기때문에 천지조화도 마음대로 부리시며 천기를 내다보신다.》

이것은 항일의 나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창조하신 독창적인 유격전법을 칭송하여 인민들속에서 울려나온 경탄의 목소리의 일부이다.

《아시아의 맹주》라고 자처하던 일제는 변화무쌍한 유격전법에 걸려 조선인민혁명군과의 전투마다에서 무리죽음을 당하였다.

로흑산전투와 홍기하전투는 유인매복전이야말로 유격전의 특성에 가장 부합되는 전투형식의 하나라는것을 실증해주었다. 악질적인 정안군의 괴멸,《마에다토벌대》의 종말과 같은 비참한 결과를 맛본 일제는 조선인민혁명군의 유인매복전을 《라와전법》으로 부르면서 제일 무서워하였다.

앞뒤에 적이 나타났을 때 또는 주도적으로 적들속에 들어가서 몇방의 총소리를 내고 슬쩍 빠져나와 제놈들끼리 서로 싸우게 하는 통쾌한 전법도 홍토산자전투,부후물등판전투에서의 승리를 안아왔다.

조선인민혁명군 《토벌》에 동원되였던 일본군장교는 당시를 회고하면서 내가 지금까지도 알수 없는것은 눈우에 력력히 있던 발자국들이 돌연히 없어진것이라든가,강을 건너간것이 뻔한 사실인데 강건너 언덕에는 발자취 하나 없는 그야말로 하늘로 솟았는지,땅속에 잦았는지 알수 없는 신출귀몰하는 전법이다,그것은 일본군의 병서나 용병술에서는 찾아볼수 없는 변화무쌍한 천재적전법이였다고 고백하였다.

동쪽에서 소리를 내고 서쪽을 치는 전법으로 승리한 무송현성전투,달려드는 적들을 독안에 든 쥐처럼 깊은 골안에 몰아넣고 대승리를 거둔 홍두산전투,대낮에 적들이 닦아놓은 경비도로를 행군해간 일행천리전술,…

참으로 위대한 수령님께서 창조하신 유격전법은 발톱까지 무장한 강도 일제를 전략전술적우세로 타승할수 있게 한 만능의 보검이였다.

희세의 전설적영웅이신 위대한 수령님의 독창적이며 신비로운 유격전법이 있었기에 조선인민은 항일혁명전쟁에서 승리하고 조국해방(1945.8.15.)의 력사적위업을 실현할수 있었다.(끝)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