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찍으신 기념사진

Date: 22/08/2019 | Source: Sports DPRK Korean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주체78(1989)년 9월 4일이였다.

이날 이전 서부도이췰란드의 녀류작가와 함께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을 찾으신 위대한 수령 동지께서는 손풍금소조실에도 들리시였다.

뜻밖에도 어버이수령님을 자기들의 소조실에 모시게 된 지도교원과 소조원들은 열광적인 환호를 올리였다. 잠시후 어버이수령님께서는 노래를 한곡 타보라고 이르시였다.

소조원들은 어버이수령님을 모시고 손풍금을 타는 무한한 감격과 기쁨을 안고 《세상에 부럼없어라》를 연주하며 노래를 부르기 시작하였다.



우리의 아버진 김일성원수님

우리의 집은 당의 품

우리는 모두다 친형제

세상에 부럼없어라

노래소리는 맑은 가을하늘가로 울려퍼졌다.

손풍금연주가 끝나자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제일먼저 크게 박수를 쳐주시며 학생들이 손풍금연주를 아주 잘한다고, 손풍금소조실 학생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겠다고 말씀하시였다.

순간 아이들은 《야!》 하고 환성을 올리였다.

꿈결에도 그립던 어버이수령님을 만나뵙고 기념사진까지 찍게 되였으니 그들의 기쁨을 무슨 말로 다 표현할수 있으랴.

너무 기뻐 어쩔줄 몰라하며 발을 동동 구르는 아이들의 얼굴마다에는 눈물이 흘러내리였다.

어버이수령님께서는 그들의 작은 두볼로 흘러내리는 눈물을 닦아주시며 자 이젠 그만하고 사진을 찍자고, 모두 환하게 웃으라고 하시였다.

이윽고 사진기에서 《찰칵!》 하는 소리가 울리였다.

영광의 그 순간 안타까움에 모대기는 한 아이가 있었다.

철부지들이 어버이수령님의 가까이에 서려고 헤덤비며 서로 밀치고 당기는 싱갱이질속에 제일 나이어린 9살잡이 꼬마는 제자리를 잡지 못한채 무거운 손풍금까지 메고있어 어쩔수 없이 큰아이들에게 가리워지고 말았던것이다.

너무도 큰 아쉬움을 삼키는 어린 소년의 눈에는 당장이라도 쏟아질것만 같은 눈물이 가랑가랑 맺혀있었다.

사진촬영이 끝나 아이들이 어버이수령님의 품에 다시 안기려고 할 때였다.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자신의 뒤에 서있는 꼬마를 보시고 어린 학생이 가리워져 나오지 않았겠다고 하시며 촬영가에게 모든 학생들이 다 들어가게 사진을 다시 찍자고 이르시였다.

그러시고는 키작은 그 학생을 자신의 곁에 세워주시였다.

순간 뜨거운 격정이 장내를 휩쓸고 외국인녀성도 깊은 감동속에 눈시울을 적시였다.

꼬마는 밝은 웃음을 함뿍 담고 어버이수령님의 손을 꼭 잡은채 사진을 찍었다.

친부모보다 더 다심한 품에 안긴 그 순간이 영원하기를 바라는 간절한 소원을 안고.

이렇게 되여 어버이수령님께서 아이들과 함께 다시 찍으신 사랑의 기념사진은 그후 만경대학생소년궁전에 모셔져 이곳을 찾는 사람들의 커다란 감명을 불러일으키고있다.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