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복구용철강재생산을 힘있게​

Date: 11/09/2019 | Source: DPRK Today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국가적인 비상조치에 따라 피해복구용철강재생산에 진입한 공화국의 천리마제강련합기업소 일군들과 로동계급이 첫날부터 생산적앙양을 일으키고있다.

철강재생산의 첫 공정을 지켜선 강철직장의 용해공들은 9일 하루동안에만도 많은 량의 쇠물을 부어내는 혁신을 창조하였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고한 애국애민의 뜻을 높이 받들고 금속공업성의 책임일군들이 생산현장을 타고앉아 련합기업소 참모부서 일군들과 증산의 방도를 토론하면서 생산지도를 짜고들고있다.

선행공정을 지켜선 강철직장의 용해공들은 미리 나와 교대전작업준비도 하고 교대후에는 전극교체도 함께 하며 서로 돕고 이끄는 집단주의기풍속에 교대마다 높은 생산실적을 기록하고있다.

강철직장에서 혁신의 불길이 타오를 때 압연직장 로동계급은 가열로를 충분히 가열시키며 압연강재생산준비를 다그치고있다.

가스발생로직장, 보수직장을 비롯한 보장단위 일군들과 로동계급도 한사람같이 떨쳐나 압연로에 가스를 충분히 보장해주고있으며 로보수가 제기되는 즉시 물불을 가리지 않고 채 식지 않은 로속에 뛰여들어 짧은 시간안에 내화벽돌을 교체하면서 증산의 숨결을 믿음직하게 지켜가고있다.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