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3, 2022
KCNA Ryugyong

꾀장수와 힘장수

Date: 23/10/2021 | Source: Ryugyong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주체61(1972)년 10월 15일 불면불휴의 현지지도의 길을 이어가시는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을 모신 승용차가 안주시 룡흥리 새당골 굽인돌이길에서 그만 공교롭게도 물도랑에 빠지게 되였다.

크게 실수한 운전사는 얼굴이 시꺼멓게 질려 황황히 승용차에서 뛰여내렸다. 이어 일군들도 내려 저마끔 안깐힘을 쓰며 차를 밀어내려고 하였다.

그런데 승용차는 도랑창에서 빠져나오는것이 아니라 진창속으로 더 깊이 빠져들어가고있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그렇게 저마끔 억지로 힘내기를 하여서는 차를 건져낼것 갈지 못하다고 하시며 한쪽으로 기운 승용차상태를 이쪽저쪽에서 세심히 살펴보시였다. 그러시고나서 차를 건져내자면 차바퀴가 헛돌지 않게 앞바퀴와 뒤바퀴쪽을 좀 파고 거기에 돌을 깔아야 하겠다고 그리고 차가 움직일 때 모두 힘을 모아 힘껏 밀어야 한다고,그렇게 하면 차를 인차 건져낼수 있다고 깨우쳐주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손수 삽으로 차가 도로우로 올라설수 있도록 바퀴자리길을 파시고 일군들은 돌을 날라다 깔았다.

준비작업이 끝나자 그이께서는 그만하면 됐다고, 이제는 자신의 구령에 따라 모두 힘을 내여 차를 밀어보자고 하시며 승용차의 가운데 부분을 짚으시고 구령을 치시였다.

일군들은 그이의 구령에 따라 일시에 힘을 모아 차를 밀었다. 승용차는 가볍게 도로에 올라섰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두손을 터시며 차를 건져냈으니 이제는 좀 쉬는것이 좋겠다고 하시며 그들을 풀밭으로 이끄시였다.

풀밭에 허물없이 앉으신 그이께서는 쉬는동안에 자신께서 이야기나 하나 하겠다고 하시며 다음과 같은 내용의 옛이야기를 들려주시였다.

옛날 한 마을에 힘이 센 장수와 꾀가 많은 장수가 살았다. 두 장수는 무슨 일에서나 승부를 겨루군 하였다.

어느날 두 장수는 황소를 걸고 성쌓기내기를 하게 되였다.

힘장수는 제힘을 믿고 큰 돌을 져날라다가 성을 쌓기 시작하였고 꾀장수는 쌓을 성의 길이와 돌을 운반해야 할 거리를 타산해보고 어떻게 하면 힘을 들이지 않고도 성을 쌓을수 있겠는가를 타산하였다.

꾀장수는 생각끝에 지레대의 원리를 리용하여 나무기중기를 만들기 시작하였다. 힘장수는 꾀장수가 나무기중기를 만들고있는것을 보고 그런것을 만들어 어느 세월에 성을 쌓겠는가고 비웃으며 힘을 내여 성돌을 더 기운차게 날라갔다. 그리하여 성쌓기내기에서는 처음 힘장수가 좀 앞서게 되였다. 그런데 나무기중기를 다 만든 꾀장수는 그것을 가지고 성돌을 쉽게 들어 성을 쌓아나갔다. 꾀장수가 성을 쉽게 척척 쌓아나가자 힘장수는 있는 힘을 다하여 돌을 져나르다가 힘이 진하게 되여 그만 그 자리에 주저앉고말았다.

결국 두 장수의 성쌓기내기에서는 꾀장수가 이겨 황소를 타게 되였다. …

이야기를 마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그저 웃음으로만 넘길수 없는 교훈적인 이야기라고 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우리는 이 옛이야기를 통하여 어떤 일에서나 방법론을 옳게 세우고 묘술을 정확히 찾아내는것이 얼마나 중요한가 하는것을 알수 있다고, 그런데 지금 어떤 일군들은 무슨 과업이 나서면 주관적욕망만 앞세우면서 우격다짐으로 밀기만 하며 또 어떤 일군들은 타산만 앞세우면서 사업을 전개하지 않고있다고,우리 일군들이 일을 이렇게 해가지고서는 성과를 거둘수 없다고 하시였다.

그제서야 가실 길이 바쁜 속에서도 일부러 옛이야기를 들려주신 위대한 장군님의 의도를 알게 된 일군들은 방금전 타산없이 뚝심으로 도랑에 빠진 차를 건지려고 헤덤비던 자신들이 성쌓기내기에서 꾀장수에게 진 힘장수같아 웃음을 지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진중한 어조로 말씀을 이으시였다.

일군들은 일단 혁명과업이 제기되면 방법론부터 옳게 세우고 묘술을 정확히 찾아낸 다음 모든 힘을 집중하여 전격적으로 해제껴야 한다. 그래야 빠른 시간에 목표를 점령할수 있고 보다 많은 성과를 거둘수 있다. 당사업이나 행정경제사업, 과학연구사업, 군사사업 할것없이 그 리치는 다같다. …

일군들은 하나의 자그마한 현상을 놓고서도 자기들의 사업상결함을 간파하시고 바로잡아주려고 마음쓰시는 위대한 장군님의 다심한 사랑에 고마움을 금치 못하며 결정적으로 낡은 사업방법을 일신할 결심을 굳게 다지였다.

More From Ryugyong

위대한 평민, 명예농장원

위대한 평민, 명예농장원

우리 조국강산 그 어디에나 한평생 이민위천을 좌우명으로 새기시고 언제나 인민과 함께 계신 위대한 김일성주석님의 거룩한 자욱이 뜨겁게

January 23, 2022

우리 조국강산 그 어디에나 한평생 이민위천을 좌우명으로 새기시고 언제나 인민과 함께 계신 위대한 김일성주석님의 거룩한 자욱이 뜨겁게

맵시있고 질좋은 신발을 생산하도록

맵시있고 질좋은 신발을 생산하도록

주체104(2015)년 1월 어느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류원신발공장을 찾으시였다.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제품진렬실에 전시된 아동신

January 23, 2022

주체104(2015)년 1월 어느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류원신발공장을 찾으시였다.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제품진렬실에 전시된 아동신

목화와 문익점

목화와 문익점

목화씨를 우리 나라에 처음으로 가져온 사람은 고려의 관리 문익점이였다.이웃나라에 사신으로 갔다가 어느 한 지방에서 꽃이 하얗게 핀 목

January 23, 2022

목화씨를 우리 나라에 처음으로 가져온 사람은 고려의 관리 문익점이였다.이웃나라에 사신으로 갔다가 어느 한 지방에서 꽃이 하얗게 핀 목

창광원에 깃든 뜨거운 사랑

창광원에 깃든 뜨거운 사랑

오늘 위대한 우리 당의 현명한 령도밑에 나라의 이르는 곳마다에는 인민을 위한 훌륭한 문화후생시설들이 일떠서 사회주의문명건설을 힘있

January 23, 2022

오늘 위대한 우리 당의 현명한 령도밑에 나라의 이르는 곳마다에는 인민을 위한 훌륭한 문화후생시설들이 일떠서 사회주의문명건설을 힘있

자력자강이 제일

자력자강이 제일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우리 식 사회주의의 전력사를 쥐여짜면 자력갱생이라고도 말할수 있습니다.》지

January 23, 2022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우리 식 사회주의의 전력사를 쥐여짜면 자력갱생이라고도 말할수 있습니다.》지

새해 농사차비에 바쳐가는 각지 청년들의 애국의 마음

새해 농사차비에 바쳐가는 각지 청년들의 애국의 마음

당중앙이 제시한 위대한 실천강령을 받들고 총진군의 앞장에서 내달리는 각지 청년들이 농사차비로 들끓는 협동농장들을 물심량면으로 지원

January 23, 2022

당중앙이 제시한 위대한 실천강령을 받들고 총진군의 앞장에서 내달리는 각지 청년들이 농사차비로 들끓는 협동농장들을 물심량면으로 지원

평양산원에서 올해의 첫 세쌍둥이가 태여났다

평양산원에서 올해의 첫 세쌍둥이가 태여났다

평양산원에서 지난 14일 올해의 첫 세쌍둥이가 태여났다.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조국을 떠메고나갈 앞날의

January 23, 2022

평양산원에서 지난 14일 올해의 첫 세쌍둥이가 태여났다.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조국을 떠메고나갈 앞날의

죄악의 발자취는 결코 지워버릴수 없다

죄악의 발자취는 결코 지워버릴수 없다

우리 민족에 대한 과거 일제의 식민지통치는 인류력사에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가장 간악하고 파렴치한 범죄적죄악으로 얼룩져있다.그

January 22, 2022

우리 민족에 대한 과거 일제의 식민지통치는 인류력사에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가장 간악하고 파렴치한 범죄적죄악으로 얼룩져있다.그

천연기념물 - 로적봉

천연기념물 - 로적봉

산좋고 물맑은 우리 조국강산에는 진귀하고 아름다운 천연기념물들이 매우 많다.동해안에서 이름난 명산 칠보산의 외칠보에 있는 로적봉도

January 22, 2022

산좋고 물맑은 우리 조국강산에는 진귀하고 아름다운 천연기념물들이 매우 많다.동해안에서 이름난 명산 칠보산의 외칠보에 있는 로적봉도

죄악의 력사《고종황제양위》의 진상(2)

죄악의 력사《고종황제양위》의 진상(2)

일제가 결정한 《처리방침》이란 첫째로, 조선황제의 권한을 제한하고 통제를 강화하는것이였고 둘째로, 고종을 황제의 자리에서 내쫓고 저

January 22, 2022

일제가 결정한 《처리방침》이란 첫째로, 조선황제의 권한을 제한하고 통제를 강화하는것이였고 둘째로, 고종을 황제의 자리에서 내쫓고 저

자랑찬 위훈을 안고 승리와 영광의 대축전장으로

자랑찬 위훈을 안고 승리와 영광의 대축전장으로

각지 근로자들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당의 부름이라면 한마음한뜻으로 떨쳐일어나 산도 옮기고 바다도 메

January 22, 2022

각지 근로자들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당의 부름이라면 한마음한뜻으로 떨쳐일어나 산도 옮기고 바다도 메

세상에 다시 없는 락

세상에 다시 없는 락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우리 당은 당을 진심으로 따르는 인민의 마음을 혁명의 제일재부로 소중히 간직

January 22, 2022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우리 당은 당을 진심으로 따르는 인민의 마음을 혁명의 제일재부로 소중히 간직

아이들의 가방에 어린 뜨거운 사랑

아이들의 가방에 어린 뜨거운 사랑

우리 조국의 어린이들이 매일 등교길에 즐겨 메고다니는 학생가방이 있다.그 크지 않은 가방에도 우리 어린이들을 그 어떤 금은보화에도 비

January 22, 2022

우리 조국의 어린이들이 매일 등교길에 즐겨 메고다니는 학생가방이 있다.그 크지 않은 가방에도 우리 어린이들을 그 어떤 금은보화에도 비

조국의 산들을 더욱 아름답게 가꾸어주시려

조국의 산들을 더욱 아름답게 가꾸어주시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력사적인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에서 하신 강령적인 결론에서 인민들의 생명재산과 국토를 보호하

January 22, 2022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력사적인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에서 하신 강령적인 결론에서 인민들의 생명재산과 국토를 보호하

력사에 길이 빛날 광복의 천리길

력사에 길이 빛날 광복의 천리길

(주체107(2018)년 1월 촬영)지금으로부터 97년전인 주체14(1925)년 1월 22일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14살 어리신 나이에 광복의 천리길

January 22, 2022

(주체107(2018)년 1월 촬영)지금으로부터 97년전인 주체14(1925)년 1월 22일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14살 어리신 나이에 광복의 천리길

량강도농업과학연구소에서 연구사업 추진

량강도농업과학연구소에서 연구사업 추진

당 제8차대회와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들의 결정을 높이 받들고 량강도농업과학연구소에서 고산지대의 기상기후조건에서도 높은 소출을 낼

January 22, 2022

당 제8차대회와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들의 결정을 높이 받들고 량강도농업과학연구소에서 고산지대의 기상기후조건에서도 높은 소출을 낼

기계공업부문에서

기계공업부문에서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 결정을 높이 받들고 기계공업부문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이 기계제품생산에서 전환을 일으킬 기세드높이

January 22, 2022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 결정을 높이 받들고 기계공업부문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이 기계제품생산에서 전환을 일으킬 기세드높이

농사차비로 세차게 끓어번지는 사회주의전야

농사차비로 세차게 끓어번지는 사회주의전야

황해북도에서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오늘 우리앞에 나서고있는 가장 절박한 과업은 농사를 잘 지어 인민

January 22, 2022

황해북도에서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오늘 우리앞에 나서고있는 가장 절박한 과업은 농사를 잘 지어 인민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보내주신 새해축전에 제시된 강령적과업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총련일군들의 모임 진행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보내주신 새해축전에 제시된 강령적과업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총련일군들의 모임 진행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새해 주체111(2022)년을 맞으며 보내주신 축전에 제시된 강령적과업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총련일군들의 모임

January 22, 2022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새해 주체111(2022)년을 맞으며 보내주신 축전에 제시된 강령적과업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총련일군들의 모임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