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5, 2022
KCNA Ministry of Foreign Affairs (KR)

무엇을 노린 《인도주의지원》타령인가

Date: 30/06/2022 | Sourc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KR)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One-year discount to NK News available now!
최근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유엔무대에서 대조선인도주의지원문제를 저들의 불순한 정치적목적실현에 악용해보려고 교활하게 책동하고있다.

유엔총회와 유엔안보리사회에서 마치도 우리 나라에 《인도주의위기》가 초래되고 그 원인이 장기간의 국경봉쇄로 외부적지원이 차단된데 있다고 여론을 오도하는 한편 《조건부없는 협력》에 대해 떠들어대면서 《인도주의지원》에 관심이 있는듯이 희떱게 놀아대고있는것이 대표적실례이다.

우리에 대한 정치, 경제, 군사적고립압살책동에 광분하고있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갑자기 《인도주의자》로 둔갑하여 《지원》타령을 늘어놓고있는 속심이 과연 무엇인가 하는것이다.

이미 알려진바와 같이 미국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창건된 첫날부터 우리를 적국으로 대하면서 우리의 자주권을 인정하지 않았으며 우리 인민이 선택한 사회주의를 로골적으로 적대시하였다.

또한 지난 수십년간 해마다 조선반도와 그 주변지역, 수역들에서 각종 형태의 전쟁연습을 벌려놓고있으며 수시로 남조선에 수많은 장비들을 전개하면서 우리를 위협하여왔다.

최근에만도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은 우리 국가의 자위적조치들을 걸고들면서 유엔안보리사회에서 추가《제재결의》를 조작해내려고 악랄하게 책동하였으며 핵무기를 기본으로 한 《확장억제력》제공으로 우리를 군사적으로 압살하려는 위험천만한 기도를 로골적으로 드러내놓았다.

미국의 이러한 행태를 두고 국제사회는 미국이 말로만 《전제조건없는 대화》와 《외교적관여》에 대해 떠들것이 아니라 대조선적대시정책철회를 실지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한다고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고있다.

미국이 반공화국고립압살책동에 열을 올리면서도 그 무슨 《인도주의지원》에 대해 떠들어대는것은 저들에게 쏠리는 국제사회의 비난을 모면해보려는데 그 흉심이 있다.

최대의 방역실패국들인 미국과 서방나라들이 그 누구의 방역정책에 대해 운운한것도 항상 남을 걸고들며 저들의 책동을 합리화하는데 이골이 난 자들의 어리석은 행태에 불과하다.

인민의 생명안전과 복리증진을 최우선시하는 공화국정부의 선제적이며 과학적인 방역정책에 의하여 우리 국가는 세계방역사에 단 한명의 감염자도 없는 최장의 기록을 세운데 이어 돌발적인 사태속에서도 짧은 기간에 전염병전파상황을 안정적으로 억제관리해나가고있다.

미국과 추종세력들이 흑백을 전도하면서 여론을 오도해보려고 부질없는 책동에 매여달릴수록 저들의 추한 몰골을 국제사회앞에 낱낱이 드러내는 결과만이 차례지게 될것이다.

미국과 서방나라들은 속에도 없는 《인도주의지원》타령을 늘어놓으며 어색한 기만극을 연출하는데 급급할것이 아니라 악성전염병감염자수와 사망자수에서 단연 앞자리를 차지하고있는 제집안일이나 바로잡는데 신경을 써야 할것이다.(끝)

More From Ministry of Foreign Affairs (KR)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라오스인민혁명당 중앙위원회 총비서, 라오스인민민주주의공화국 주석에게 답전을 보내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라오스인민혁명당 중앙위원회 총비서, 라오스인민민주주의공화국 주석에게 답전을 보내시였다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라오스인민혁명당 중앙위원회 총비서이며

September 23, 2022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라오스인민혁명당 중앙위원회 총비서이며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아르메니야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내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아르메니야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내시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아르메니야공화국 대통령 와아근 하챠뜨랸각하에게 21일 축전을 보내

September 22, 2022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아르메니야공화국 대통령 와아근 하챠뜨랸각하에게 21일 축전을 보내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꾸바공산당 중앙위원회 제1비서, 꾸바공화국 주석에게 답전을 보내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꾸바공산당 중앙위원회 제1비서, 꾸바공화국 주석에게 답전을 보내시였다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꾸바공산당 중앙위원회 제1비서이며 꾸바공

September 22, 2022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꾸바공산당 중앙위원회 제1비서이며 꾸바공

여러 나라의 각계인사들 우리 나라 대표부들을 축하방문

여러 나라의 각계인사들 우리 나라 대표부들을 축하방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4돐에 즈음하여 여러 나라의 각계인사들이 해당 나라 주재 우리 나라 대표부들을 축하방문하였다. 위대한

September 22, 2022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4돐에 즈음하여 여러 나라의 각계인사들이 해당 나라 주재 우리 나라 대표부들을 축하방문하였다. 위대한

공화국창건 74돐경축행사 여러 나라에서 진행

공화국창건 74돐경축행사 여러 나라에서 진행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4돐에 즈음하여 여러 나라에서 경축행사들이 진행되였다. 네팔, 방글라데슈, 먄마, 로므니아, 벨라루씨, 스위

September 21, 2022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4돐에 즈음하여 여러 나라에서 경축행사들이 진행되였다. 네팔, 방글라데슈, 먄마, 로므니아, 벨라루씨, 스위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윁남공산당 중앙위원회 총비서와 윁남사회주의공화국 주석에게 답전을 보내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윁남공산당 중앙위원회 총비서와 윁남사회주의공화국 주석에게 답전을 보내시였다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윁남공산당 중앙위원회 총비서 웬 푸 쫑동

September 21, 2022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윁남공산당 중앙위원회 총비서 웬 푸 쫑동

어린이학대범죄가 란무하는 미국사회

어린이학대범죄가 란무하는 미국사회

세상에서 가장 순결한 감정은 자식에 대한 부모의 사랑이다. 그러나 자식들이 부모들에게 시끄러운 존재, 부담으로 간주되고 지어 억울한

September 21, 2022

세상에서 가장 순결한 감정은 자식에 대한 부모의 사랑이다. 그러나 자식들이 부모들에게 시끄러운 존재, 부담으로 간주되고 지어 억울한

조선로동당 총비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 동지께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동지에게 답전을 보내시였다

조선로동당 총비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 동지께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동지에게 답전을 보내시였다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이며 중화인

September 21, 2022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이며 중화인

국제사회를 위협하는 미국의 총기류범죄

국제사회를 위협하는 미국의 총기류범죄

지난 7일 도이췰란드의 한 웨브싸이트는 미국의 무력한 총기류통제가 국내에서 대규모적인 총격범죄를 야기시킬뿐 아니라 주변나라들에도

September 21, 2022

지난 7일 도이췰란드의 한 웨브싸이트는 미국의 무력한 총기류통제가 국내에서 대규모적인 총격범죄를 야기시킬뿐 아니라 주변나라들에도

로씨야대통령 미국과 서방의 제재를 강도높이 비난

로씨야대통령 미국과 서방의 제재를 강도높이 비난

얼마전 뿌찐 로씨야대통령은 울라지보스또크에서 진행된 제7차 동방경제연단 전원회의에 참가하여 연설하였다. 연설에서 그는 이번 연단이

September 21, 2022

얼마전 뿌찐 로씨야대통령은 울라지보스또크에서 진행된 제7차 동방경제연단 전원회의에 참가하여 연설하였다. 연설에서 그는 이번 연단이

지난 1년간 《오커스》의 행적은 무엇을 시사해주는가 (2)

지난 1년간 《오커스》의 행적은 무엇을 시사해주는가 (2)

핵전파방지와 아시아태평양지역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위험을 조성한것으로 하여 《오커스》는 발족초기부터 세계 많은 나라

September 21, 2022

핵전파방지와 아시아태평양지역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위험을 조성한것으로 하여 《오커스》는 발족초기부터 세계 많은 나라

끝이 보이지 않는 외교적마찰

끝이 보이지 않는 외교적마찰

우크라이나사태를 둘러싼 로씨야와 미국, 서방사이의 정치군사적대결이 격화되고있는 속에 외교분야에서도 대립과 마찰이 가라앉지 않고있

September 20, 2022

우크라이나사태를 둘러싼 로씨야와 미국, 서방사이의 정치군사적대결이 격화되고있는 속에 외교분야에서도 대립과 마찰이 가라앉지 않고있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 윁남공산당 중앙위원회 총비서와 윁남사회주의공화국 주석이 답전을 보내여왔다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 윁남공산당 중앙위원회 총비서와 윁남사회주의공화국 주석이 답전을 보내여왔다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 윁남공산당 중앙위원회 총비서 웬 푸 쫑과 윁

September 20, 2022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 윁남공산당 중앙위원회 총비서 웬 푸 쫑과 윁

세계제패유지를 위한 미국의 《반테로전》

세계제패유지를 위한 미국의 《반테로전》

얼마전 중국의 신화통신은 9.11사건이 발생한지 21년이 되는것과 관련하여 《〈반테로〉의 미명하에 전쟁을 일으켜 세계에 재난을 가져다준

September 20, 2022

얼마전 중국의 신화통신은 9.11사건이 발생한지 21년이 되는것과 관련하여 《〈반테로〉의 미명하에 전쟁을 일으켜 세계에 재난을 가져다준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네팔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내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네팔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내시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네팔대통령 비댜 데비 반다리에게 20일 축전을 보내시였다. 축전은

September 20, 2022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네팔대통령 비댜 데비 반다리에게 20일 축전을 보내시였다. 축전은

지난 1년간 《오커스》의 행적은 무엇을 시사해주는가 (1)

지난 1년간 《오커스》의 행적은 무엇을 시사해주는가 (1)

미국의 주도하에 《오커스》가 조작된지 1년이 되였다. 2021년 9월 15일 미국, 영국, 오스트랄리아가 싸이버, 인공지능, 량자기술, 해저능

September 20, 2022

미국의 주도하에 《오커스》가 조작된지 1년이 되였다. 2021년 9월 15일 미국, 영국, 오스트랄리아가 싸이버, 인공지능, 량자기술, 해저능

장기적인 정세불안정의 장본인은 누구인가

장기적인 정세불안정의 장본인은 누구인가

최근 리비아에서 호상 적대적인 무장세력들사이에 치렬한 충돌이 일어나 20여명이 사망하고 140여명이 부상당하였으며 이라크에서도 종교분

September 19, 2022

최근 리비아에서 호상 적대적인 무장세력들사이에 치렬한 충돌이 일어나 20여명이 사망하고 140여명이 부상당하였으며 이라크에서도 종교분

지역정세격화의 주범은 과연 누구인가

지역정세격화의 주범은 과연 누구인가

최근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미국의 군사적책동이 우심해지고있다. 얼마전 미국이 필리핀해상에서 카나다, 오스트랄리아, 일본, 남조선괴뢰

September 19, 2022

최근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미국의 군사적책동이 우심해지고있다. 얼마전 미국이 필리핀해상에서 카나다, 오스트랄리아, 일본, 남조선괴뢰

중국언론들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위험을 몰아오는 일본의 군사대국화책동 규탄

중국언론들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위험을 몰아오는 일본의 군사대국화책동 규탄

얼마전 중국의 주요언론들이 주변의 안전위협에 대해 떠들면서 군사대국화책동에 광분하고있는 일본을 신랄히 비난하였다. 《인민일보》는

September 19, 2022

얼마전 중국의 주요언론들이 주변의 안전위협에 대해 떠들면서 군사대국화책동에 광분하고있는 일본을 신랄히 비난하였다. 《인민일보》는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