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02, 2022
KCNA Arirang Meari

두 단어를 수정한 15시간

Date: 02/10/2022 | Source: Arirang Meari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One-year discount to NK News available now!
ㅡ 해외동포의 글 ㅡ

2022년 9월 21일 미국의 한복판에서는 보기 드문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미국이라면 하내비보다 더 신성시하며 굽신거리는 남조선의 윤석열이 미국의 바이든을 상스러운 말로 조롱한것입니다.

《국회에서 이새끼들이 승인 안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

단 한문장으로 마치 곧추치기를 하듯이 내뱉은 윤석열의 말을 전해들으며 많은 사람들이 깜짝 놀랐습니다.

어떻게 외교장소에서 저런 막말을 할수 있을가, 더우기 상전을 향해서. 실수일가, 진심일가. 하긴 미국이 아무리 멸시해도 뻐꾹소리 한마디 할수 없는 노복의 《마음고생》이 오죽했으면 저런 식의 불경한 태도를 보이겠는가. 한치 벌레에도 오푼 결기가 있다더니 그래도 윤석열이 돌드레쯤은 되는 존재인가. …

시간이 흐를수록 더 많은 언론들이 이 사건을 두고 상전을 면전에서 내놓고 비난조소한 윤석열을 평가하며 외교사에 남을 《사변》으로 떠올렸답니다.

그러나 15시간후, 들끓는 여론에 대한 윤석열의 반응을 흥미롭게 기다리던 독자들에게 역시 하는 쓰거움과 커다란 환멸감을 안겨주는 보도가 전해졌습니다. 그것은 15시간전에 윤석열이 내뱉은 쌍말은 미국회와 바이든을 욕한것이 아니니 제발 바로 읽고 제대로 리해해달라는것입니다. 즉 바이든과의 《48초짜리 회담》직후 윤석열의 입에서 나온 《국회에서 이새끼들》은 미국회와 그 의원들이 아니라 서울에 있는 저들의 《국회》와 야당의원들이며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는 말이였다는것입니다.

그 뒤에 숨겨둔 윤석열의 속대사는  《어디다 대고 내가 감히》, 《내가 아이때부터 쌍말이 체질화되다나니 얼결에 튀여나온거지.》, 《내마음이 그렇지 않다는거야 미국어른들이 잘 아는데.》입니다.

어른들의 욕을 면하려고 말장난으로 변명하는 철부지애를 보는것만 같은 쓰거움과 그것도 모르고 새 소식을 기다렸다는 허무감에 보는 사람들 모두가 혀를 차며 역시 식민지하수인, 얼이 빠진 노복은 갈데 없다고, 이건 수치이고 비극이며 언론에 대한 모독이라고 욕설을 퍼부었습니다.

한켠에서는 이런 물음들이 봄물처럼 터져나왔습니다.

잘못된 보도를 수정한다 해도 한문장에서 두 단어를 바꾸는데 15초이면 충분하겠는데 15시간이나 걸렸다, 《회담》도 48초동안에 하는 《대단한 실력》에 두 단어수정으로 15시간이라니 분명 무슨 꿍꿍이가 있다, 세계언론에 거짓을 진짜로 받아들일것을 강요하고있다고 말입니다.

그렇습니다. 분명 무슨 쑥덕공론이 있었습니다. 작가의 상상력이 아니래도 그 15시간동안 초상난 집같은 분위기가 떠돌았을 윤석열의 거처지안의 분주함이 TV화면처럼 그려집니다.

예로부터 흘린 물은 주어담아도 한번 내뱉은 말은 다시 담지 못한다 하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상전의 턱밑에서 미련한 주구가 쌍말로 욕지거리를 하였으니 이런걸 두고 호미난방이라 하겠습니다. 주어담지 못하면 덩지 큰 상전이 가만있지 않을것이니 겨우 차지한 《룡산》이 거대한 무덤으로 될것같아 윤석열의 얼굴이 흙색이 되였습니다. 제 맘에 들지 않으면 한번에 수십명씩도 갈아치우는 윤석열의 횡포한 기질을 아는 터이라 차 한잔, 빵 한쪼각 못넘기며 10시간나마 고민하는 부하들의 모습도 말이 아닙니다.

이마를 맞대고 쑥덕거립니다.

(《국회》라는 말은 미국이 아닌 우리쪽을 념두에 둔것으로 우기자. 그까짓 야당놈들의 체면같은게 대수냐. 문제는 《바이든》이다. 어떻게 하든 《바이든》이라는 말만 없애면 되겠는데, 그런데 어떻게…)

윤석열의 망언 한마디에 먼 해외출장길에서 곤경을 치르는 부하들의 불평과 탄식이 음산한 분위기를 더해줍니다.

십여시간만에 누군가 《바이든》을 《날리면》으로 바꾸어 문장을 꾸미면 어떻겠는가 하는 소리에 윤석열의 상판에 피기가 조금씩 돌기 시작합니다.

드디여 사건발생 15시간만에 윤석열의 《입》이라는 한 비서가 기자들앞에 나서서 말합니다.

다시 들어보라, 미국이야기가 나올수 없고 《바이든》이라는 이름은 더욱 말할수 없다, 세계기금에 돈을 내기로 했는데 《국회》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정황에서 야당이 거부하면 국제사회앞에 체면이 서지 못할것이라는 의미로 말한것이다,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다. …

뒤이어 윤석열의 핵심측근들과 이 기회에 그에게 잘보이려는 여당의원들이 저마다 앞장에서 목이 쉬도록 목청을 돋굽니다. 지어 쌍말을 맨먼저 보도한 언론과 이 문제를 다룬 야당의원을 《가짜뉴스》를 만들어낸 음모군으로 몰아댑니다.

이런걸 보고 뭐라 하면 좋을가요. 닭잡아먹고 오리발내민다고 할가요. 어쨌든 그 순간은 윤석열의 뻔뻔함과 철면피함, 무지함이 다시금 만천하에 드러나는 시간이였습니다.

어느 극작품의 한 대목을 보는것같지 않습니까. 그 15시간동안에 윤석열은 미국의 바지가랭이에서 먼지처럼 떨어져 나갈 제 운명만 생각하면서 남조선을 통채로 제물로 섬겨바쳤습니다. 바이든을 구원한다는 미명하에 제 살구멍만 판것입니다. 그러면 제대로 팠을가요.

요즘 보면 그게 오히려 제가 매장될 구뎅이로 될것 같습니다.

15시간만의 기막힌 해명에 접한 남조선의 각계층과 언론들은 살겠다고 제 다리를 잘라먹는 문어와 같이 흉측한 윤석열의 됨됨을 다시금 보았다며 거세찬 비난을 폭포처럼 쏟아내고있으며 야당들은 《15시간만의 해명이 참으로 구질구질하다.》, 《어물전망신을 다 시키는 꼴뚜기》라며 윤석열에게 뭇매를 퍼붓고있습니다. 이를 지켜보는 지구상의 많은 사람들도 자기 집의 애완용개도 저렇게는 한심하게 놀지 않는다고 야유하고있습니다.

그러니 젖감질 난 아이처럼 상전의 품에 기여들었건만 제 입으로 욕벌이감을 만든 탓에 물 한모금도 제대로 얻어먹지 못하고 랭대와 구박속에 맨손빨며 돌아온것은 응당하다 하겠습니다.

화를 면해보려고 갖은 오그랑수를 다 짜낸 간계와 둔갑의 15시간, 허나 그것이 더욱 큰 화를 스스로 부른 재앙의 15시간이라는것이 시간이 흐를수록 증명되고있습니다.

재중 – 조언만

More From Arirang Meari

《전국방역, 보건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2022》 페막

《전국방역, 보건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2022》 페막

《전국방역, 보건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2022》가 페막되였다. 이번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에서는 방역, 보건부문에서 방역토대

December 02, 2022

《전국방역, 보건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2022》가 페막되였다. 이번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에서는 방역, 보건부문에서 방역토대

림업부문에서 성과 확대

림업부문에서 성과 확대

림업부문에서 년간 인민경제계획을 완수한 단위들이 늘어나고있다. 평안북도림업관리국의 운산, 구장산림개조사업소, 태천림산사업소에서는

December 02, 2022

림업부문에서 년간 인민경제계획을 완수한 단위들이 늘어나고있다. 평안북도림업관리국의 운산, 구장산림개조사업소, 태천림산사업소에서는

따스한 겨울

따스한 겨울

분명 손과 발이 시린 겨울이다. 볼을 얼구고 시내물도 얼구는 추운 겨울이다. 그런데 나의 마음은 더없이 상쾌하고 차거운 겨울바람조차 훈

December 02, 2022

분명 손과 발이 시린 겨울이다. 볼을 얼구고 시내물도 얼구는 추운 겨울이다. 그런데 나의 마음은 더없이 상쾌하고 차거운 겨울바람조차 훈

올해 새땅찾기와 알곡재배면적확보에서 성과 이룩

올해 새땅찾기와 알곡재배면적확보에서 성과 이룩

공화국각지 일군들과 근로자들의 헌신적투쟁에 의해 올해에 수천정보의 새땅이 확보되고 많은 면적의 알곡재배지가 늘어났다. 평안남도 숙

December 02, 2022

공화국각지 일군들과 근로자들의 헌신적투쟁에 의해 올해에 수천정보의 새땅이 확보되고 많은 면적의 알곡재배지가 늘어났다. 평안남도 숙

《화물련대》파업과 관련한 윤석열역도의 《업무개시명령》 규탄

《화물련대》파업과 관련한 윤석열역도의 《업무개시명령》 규탄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지난 11월 29일 《정의당》이 기자회견을 열고 《화물련대》파업을 불법으로 락인하고 강권을 휘두르는 윤석

December 02, 2022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지난 11월 29일 《정의당》이 기자회견을 열고 《화물련대》파업을 불법으로 락인하고 강권을 휘두르는 윤석

년간 전력생산계획 완수

년간 전력생산계획 완수

원산청년발전소의 로동계급이 년간 전력생산계획을 앞당겨 완수하였다. 발전소의 로동계급은 련관단위들과의 련계밑에 여러대의 발전기대보

December 02, 2022

원산청년발전소의 로동계급이 년간 전력생산계획을 앞당겨 완수하였다. 발전소의 로동계급은 련관단위들과의 련계밑에 여러대의 발전기대보

젖가루생산토대 더욱 강화

젖가루생산토대 더욱 강화

함경북도에서 당의 육아정책을 받들고 젖가루생산공정을 꾸리기 위한 사업을 추진하여 뚜렷한 전진을 이룩하고있다. 도의 일군들은 해당 지

December 01, 2022

함경북도에서 당의 육아정책을 받들고 젖가루생산공정을 꾸리기 위한 사업을 추진하여 뚜렷한 전진을 이룩하고있다. 도의 일군들은 해당 지

원산기초식품공장건설 마감단계에서 추진

원산기초식품공장건설 마감단계에서 추진

강원도에서 원산기초식품공장을 현대적으로 일떠세우기 위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있다. 현재 기본생산건물과 보조건물 등에 대한 기초공사

December 01, 2022

강원도에서 원산기초식품공장을 현대적으로 일떠세우기 위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있다. 현재 기본생산건물과 보조건물 등에 대한 기초공사

년간 수산물생산계획 완수

년간 수산물생산계획 완수

남포수산사업소에서 년간 수산물생산계획을 완수하였다. 사업소에서는 온천-증산앞바다와 초도-몽금포앞바다의 어장을 타고앉아 집중적인

December 01, 2022

남포수산사업소에서 년간 수산물생산계획을 완수하였다. 사업소에서는 온천-증산앞바다와 초도-몽금포앞바다의 어장을 타고앉아 집중적인

몇초밖에 걸리지 않은 취재시간

몇초밖에 걸리지 않은 취재시간

아직도 나의 뇌리에서는 화성지구 1만세대 살림집건설장에서 보았던 모습이 떠날줄 모른다. 힘있고 박력있는 화선식경제선동으로 건설자들

December 01, 2022

아직도 나의 뇌리에서는 화성지구 1만세대 살림집건설장에서 보았던 모습이 떠날줄 모른다. 힘있고 박력있는 화선식경제선동으로 건설자들

뿌리에 대한 생각

뿌리에 대한 생각

대지에 뿌리를 억세게 내린 거목은 그 어떤 광풍에도 끄떡없는 법이다. 이 엄연한 사실에 대하여 다시금 깊이 생각해보게 된 계기가 있었다

December 01, 2022

대지에 뿌리를 억세게 내린 거목은 그 어떤 광풍에도 끄떡없는 법이다. 이 엄연한 사실에 대하여 다시금 깊이 생각해보게 된 계기가 있었다

석재생산기지들을 늘이기 위한 사업 전개

석재생산기지들을 늘이기 위한 사업 전개

평안북도에서 석재자원을 개발리용하여 시, 군들을 지방의 특성이 살아나게 꾸리기 위한 사업이 벌어지고있다. 도의 일군들은 탐사를 선행

December 01, 2022

평안북도에서 석재자원을 개발리용하여 시, 군들을 지방의 특성이 살아나게 꾸리기 위한 사업이 벌어지고있다. 도의 일군들은 탐사를 선행

물고기잡이에 력량 집중

물고기잡이에 력량 집중

강원도안의 수산단위들에서 어로활동을 집중전개하여 물고기잡이성과를 확대하고있다. 도수산관리국 일군들은 고기배와 각종 어구들에 대한

November 30, 2022

강원도안의 수산단위들에서 어로활동을 집중전개하여 물고기잡이성과를 확대하고있다. 도수산관리국 일군들은 고기배와 각종 어구들에 대한

철도운수부문에서 년간계획완수단위 련이어 배출

철도운수부문에서 년간계획완수단위 련이어 배출

철도운수부문에서 년간계획을 완수한 단위들이 계속 늘어나고있다. 평양철도국, 개천철도국, 청진철도국, 라선철도국의 콩크리트침목생산단

November 30, 2022

철도운수부문에서 년간계획을 완수한 단위들이 계속 늘어나고있다. 평양철도국, 개천철도국, 청진철도국, 라선철도국의 콩크리트침목생산단

조선은 무궁토록 번영할것이라고 여러 나라 인사들 강조

조선은 무궁토록 번영할것이라고 여러 나라 인사들 강조

인민대중중심의 우리식 사회주의의 불패성과 양양한 전도에 대한 찬탄이 여러 나라 인사들속에서 울려나오고있다. 필리핀조선련대성 및 친

November 30, 2022

인민대중중심의 우리식 사회주의의 불패성과 양양한 전도에 대한 찬탄이 여러 나라 인사들속에서 울려나오고있다. 필리핀조선련대성 및 친

버럭산의 남새밭

버럭산의 남새밭

마음만 먹으면 못해낼 일이 없다는것을 우리가 다시금 느끼게 된것은 얼마전 무산광산련합기업소의 어느한 직장을 찾았을 때였다. 현장으로

November 30, 2022

마음만 먹으면 못해낼 일이 없다는것을 우리가 다시금 느끼게 된것은 얼마전 무산광산련합기업소의 어느한 직장을 찾았을 때였다. 현장으로

민족유산보호관리사업 전군중적운동으로 활발히 전개

민족유산보호관리사업 전군중적운동으로 활발히 전개

가을철민족유산애호월간에 각지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력사문화유적들에 대한 보호관리사업을 활발히 전개하여 성과를 거두고있다. 평양시

November 30, 2022

가을철민족유산애호월간에 각지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력사문화유적들에 대한 보호관리사업을 활발히 전개하여 성과를 거두고있다. 평양시

경공업부문 공장들 현존생산토대 강화

경공업부문 공장들 현존생산토대 강화

경공업부문에서 현존생산토대강화에 주력하고있다. 사리원방직공장에서는 수백개의 부속품을 자체로 해결하여 방직설비들의 보수를 진행하

November 30, 2022

경공업부문에서 현존생산토대강화에 주력하고있다. 사리원방직공장에서는 수백개의 부속품을 자체로 해결하여 방직설비들의 보수를 진행하

웃음과 눈물의 가을

웃음과 눈물의 가을

- 해외동포의 글 - (멋진 새 벼수확기의 운전대를 틀어잡고 황금이삭 설레이는 풍요한 전야를 누벼가는 농민의 몸에서는 기백과 힘이 분출

November 29, 2022

- 해외동포의 글 - (멋진 새 벼수확기의 운전대를 틀어잡고 황금이삭 설레이는 풍요한 전야를 누벼가는 농민의 몸에서는 기백과 힘이 분출

민족음악교육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 추진

민족음악교육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 추진

김원균명칭 평양음악대학에서 교육사업을 혁신해나가고있다. 민족성악강좌에서는 교원들의 전공실기수준을 높이는 한편 기초교육과 원리교

November 29, 2022

김원균명칭 평양음악대학에서 교육사업을 혁신해나가고있다. 민족성악강좌에서는 교원들의 전공실기수준을 높이는 한편 기초교육과 원리교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