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03, 2022
KCNA DPRK Today (Kr)

조선의 명산 - 칠보산을 찾아서 (4)​​

Date: 07/10/2022 | Source: DPRK Today (Kr)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One-year discount to NK News available now!
외칠보려관에 려장을 푼 다음에도 우리는 밤을 새워가며 칠보산의 명소와 기암이야기로 꽃을 피웠다.

미처 다 보지 못한 내칠보의 명소들과 그와 더불어 전해져내려오는 가지가지의 전설들은 몇밤을 지새우며 들어도 모자랄 정도로 끝이 없었다.

이제 외칠보와 해칠보는 또 어떤 모습으로 우리를 맞이할것인가.

잠들수 없는 명산에서의 밤은 바닥없이 깊어가는데 우리의 마음은 쉼없이 기행길을 이어가고있었다.

다음날 아침 우리가 외칠보를 향해 서둘러 길을 떠나려는데 김갑성학술연구사가 걸음을 멈춰세웠다.

《저 바위를 보십시오. 커다란 매가 산봉우리에 앉아 우리를 내려다보는것만 같지 않습니까?》

그가 가리키는쪽을 바라보니 큰 매를 방불케 하는 바위가 아래를 굽어보는것이 장관이였다. 본래 이 바위는 학이 춤을 추는것 같다고 하여 학무대라고 불리워왔다.

칠보산을 찾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외칠보의 학무대는 학이 날개를 펼치고 춤을 추는것 같다고 하여 학무대라고 한다는데 바위가 학보다는 매 같아보인다고, 앞코숭이가 신통히 매같이 생겼다고 하시며 학무대를 매바위라고 하는것이 좋겠다고 친히 바위이름을 고쳐주시였다.

이렇게 되여 자기의 진짜이름을 찾은 매바위였다.

알고보니 려관이 자리잡은 곳도 하나하나가 깊은 의미를 담은 명소와 기암들로 이루어져있었다.

봉황새무리가 두세층으로 빼곡이 무리져 내려앉은것 같은 봉서암, 류다른 생김새로 누구나 웃음을 터뜨리지 않을수 없게 하는 웃음바위, 순박하고 근면한 청춘남녀들의 사랑이야기가 전설로 된 처녀바위, 총각바위…

간밤에 내린 비로 어지간히 물량이 많아진 보촌천을 따라 뻗어나간 관광도로로 가느라니 한굽이 돌면 기암절벽, 두굽이 지나면 담소들이여서 시종 우리의 마음은 즐거웠다.

우리를 안내하는 학술연구사는 외칠보는 생김새와 갖춤새가 수려하기 그지없다고, 조약대정각에 올라 기암절벽들을 감도는 보촌천과 무쌍하게 솟아있는 만물상을 굽어보는 쾌감은 정말 이를데 없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원형적이며 아기자기한 갖춤새로 하여 녀성적인 미를 자랑하는 내칠보와는 달리 큼직큼직한 형태를 이루고 웅장하고 기세찬 기상을 드러내고있는 외칠보는 활달하고 개방적인 남성미를 나타내는 절승경개라고 덧붙였다.

이런 이야기를 나누며 우리는 굽이굽이 아스라하게 뻗어나간 탐승도로를 따라 만물상조약대정점에 이르렀다.

먼 옛날 한 젊은이가 장수가 될 결심을 안고 열심히 훈련하여 봉우리정점에서 눈뿌리 아득한 하천까지 단숨에 뛰여내렸다는 만물상조약대,

짙게 서린 운무속에서도 초록색띠를 두르며 기세차게 흘러가는 보촌천과 계곡을 따라 구불구불 뻗어나간 관광도로가 한눈에 안겨왔다. 삼삼오오 떼를 뭇고 칠보산관광의 멋을 즐기는 인민들의 모습 또한 인상적이였다.

천연바위틈에 뿌리를 박고 푸르싱싱 자라는 소나무의 아지마다 구슬같이 맺힌 맑은 이슬은 천하명승 칠보산의 유구한 전설을 속삭이는가 조약대의 운치를 더해주며 많은 생각을 불러일으켰다.

우리가 조약대에 올라섰을 때에는 아쉽게도 짙은 안개로 하여 외칠보 만물상의 전경을 볼수 없었다.

만물상의 경치를 사진에 담지 못하고 조약대를 내리지 않을가 하는 위구심으로 마음이 조급해났다. 우리의 속마음을 알아차린듯 학술연구사는 구수하고 흥미진진한 이야기보따리를 또다시 펼쳐놓았다.

먼 옛날 황진마을의 정상인이라는 이름을 가진 로인이 발구채감을 하려고 소를 끌고 이 만물상구역 뒤산에 올랐다. 그런데 로인은 나무를 하던 정신에 그만 소를 잃게 되였다. 한참만에야 로인이 소발자국을 발견하고 따라가보니 황소는 길이 없는 벼랑을 묘하게 에돌면서 암소가 있는 가전동까지 와있었다.

이것을 본 로인은 무릎을 탁 쳤다.

《네가 말 못하는 짐승이지만 참 용쿠나. 여기에 길을 내면 바다가를 따라 60리를 에돌던것을 40리나 질러갈수 있겠구나.》

이렇게 생각한 로인은 그날부터 길을 내기 시작했는데 이것을 알게 된 마을사람들이 달려나와 힘을 합쳐 새 령길을 완성하였다.

그후 사람들은 정상인로인을 찬양하여 령마루정점에 대리석으로 비문을 세웠고 그 령을 새길령이라고 부르게 되였다.…

착하고 근면한 우리 인민들의 생활의 단면을 잘 보여주는 력사이야기였다.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시간이 얼마쯤 흘렀는데 드디여 안개가 서서히 걷히기 시작했다. 만물상구역에서 제일 높은 봉우리인 궐문봉이 정점에서부터 신비스러운 자기 모습을 천천히 드러냈다.

마치 만물상구역으로 들어가는 대문이런듯 빗장을 든든히 지른채로 듬직하게 솟아있는 궐문봉의 장쾌한 모습이 뽀얀 운무로 하여 더욱 돋보이는데 대문을 지키는 파수와도 같은 문수봉이 뒤따라 자기 자태를 드러내는것이 아닌가.

감탄이 절로 나왔다. 아니, 숨이 꺽 막히는것만 같았다.

깎아지른듯 한 절벽을 두르고 하늘을 치뚫을듯 천길만길 높이 솟은 만장봉과 장군봉, 먼 옛날 선녀들이 하늘로 오르군 했다던 승천봉도 구름우에 솟았으니 그야말로 구름을 타고 천하를 굽어보는 심정이랄가, 하늘중천에 올라 구름을 헤가르는 기분이랄가 보고 대하는 모든것이 신비스럽고 황홀하기만 했다.

동해에서 솟아오른 달이 월출문을 빠져나와 만물상의 야경을 독차지하며 즐기군 했다는 월락봉도 한눈에 굽어보이고 수닭바위, 부엉이바위, 백호대 등 형형색색의 기암들도 별천지를 펼쳤으니 사람들이여! 이 세상 절경에 대하여 쉽게 말하지 마시라, 외칠보 만물상의 조약대에 올라와보기 전에는.

그대가 만약 시인이라면 이곳에서 주옥같은 시상을 고르시라. 그대가 촬영가라면 부디 다른 곳에서 명화면을 찾지 마시라. 그대가 만약 음악가라면 세상만물을 다 가져다놓았다는 여기서 애타게 찾고찾던 선률을 고르시라.

가슴부푸는 환희로 하여 마음을 진정할수가 없었다.

칠보산을 찾으시였던 그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곳에 오르시여 만물상지구의 조약대정각이 멋있다고, 정각에서 바라보니 칠보산의 전경이 그야말로 황홀경이라고 못내 만족해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칠보산은 명소들이 있는 곳으로 올라갈수록 시원한것이 특징이라고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조약대정각에 오르시였던 그때는 칠보산의 단풍도 락엽이 되여 떨어지던 늦가을이였다.

그런데 뜻깊은 이날 조약대정각주변에서 자라고있는 진달래나무에서는 아지마다 진분홍색 진달래꽃들이 활짝 피여나 신비경을 펼쳐놓았다고 한다.

그후 이런 신기한 현상은 여러번이나 계속되였다.

진달래나무에서 꽃이 필 때면 위대한 장군님을 모시였던 그날이 못 견디게 그리워 마음속으로 눈물짓군 한다는 학술연구사의 이야기를 들으며 우리는 푸른 잎새를 한껏 펼친 사연깊은 진달래나무를 오래도록 보고 또 보았다. (계속)​​

본사기자

More From DPRK Today (Kr)

이름없는 기계

이름없는 기계

얼마전 어느 한 농장을 찾았을 때였다.그곳 농장에서 나는 그 어느 작업반을 가보아도 많은 거름더미들이 쌓여있는것을 볼수 있었다.이렇게

December 04, 2022

얼마전 어느 한 농장을 찾았을 때였다.그곳 농장에서 나는 그 어느 작업반을 가보아도 많은 거름더미들이 쌓여있는것을 볼수 있었다.이렇게

백두산밀영고향집앞에서​

백두산밀영고향집앞에서​

나는 지금 백두산밀영고향집뜨락가를 마주한 갈림길에 서있다.몇걸음앞에는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의 고향집이 있다.바람도 삼가 머리를 숙였

December 04, 2022

나는 지금 백두산밀영고향집뜨락가를 마주한 갈림길에 서있다.몇걸음앞에는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의 고향집이 있다.바람도 삼가 머리를 숙였

빠짐없이, 번짐없이

빠짐없이, 번짐없이

자식을 남부럽지 않게 잘 먹이고 튼튼하게 키우고싶은것은 어머니들의 한결같은 마음이다.이 세상 모든 어머니들의 이 소원이 내 조국에서

December 04, 2022

자식을 남부럽지 않게 잘 먹이고 튼튼하게 키우고싶은것은 어머니들의 한결같은 마음이다.이 세상 모든 어머니들의 이 소원이 내 조국에서

사랑의 약속을 잊지 않으시고

사랑의 약속을 잊지 않으시고

우리 공화국의 개선청년공원유희장에는 사람들의 눈길을 끄는 2층짜리의 아담한 개선빵집이 있다.큼직큼직한 창문들이 보기에도 시원하게

December 04, 2022

우리 공화국의 개선청년공원유희장에는 사람들의 눈길을 끄는 2층짜리의 아담한 개선빵집이 있다.큼직큼직한 창문들이 보기에도 시원하게

스쳐버릴수 없는 문제​​

스쳐버릴수 없는 문제​​

수십년전 어느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함흥시의 한 지구의 주민들이 물맛이 좋은 중심지구의 수도물을 부러워한다는것을 알게

December 04, 2022

수십년전 어느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함흥시의 한 지구의 주민들이 물맛이 좋은 중심지구의 수도물을 부러워한다는것을 알게

대를 이어 전해가는 사랑의 전설 ​(2)​​

대를 이어 전해가는 사랑의 전설 ​(2)​​

위대한 장군님께서 취해주신 조치에 대한 소식에 접한 동포사회는 장군님에 대한 한없는 감사와 열화같은 경모의 정으로 세차게 설레이였다

December 04, 2022

위대한 장군님께서 취해주신 조치에 대한 소식에 접한 동포사회는 장군님에 대한 한없는 감사와 열화같은 경모의 정으로 세차게 설레이였다

자정이 가까와올무렵까지도​

자정이 가까와올무렵까지도​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주체107(2018)년 6월 어느날 신의주화장품공장을 찾으시였다.《봄향기》화장품으로 명성이 자자한 신의주화장

December 04, 2022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주체107(2018)년 6월 어느날 신의주화장품공장을 찾으시였다.《봄향기》화장품으로 명성이 자자한 신의주화장

세계적인 기계체조선수를 키운 지도교원​

세계적인 기계체조선수를 키운 지도교원​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체육발전의 지름길은 선수후비육성사업에 힘을 넣어 곳곳에서 우수한 선수후비들이

December 04, 2022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체육발전의 지름길은 선수후비육성사업에 힘을 넣어 곳곳에서 우수한 선수후비들이

남새향기에 이끌려 (2)​​

남새향기에 이끌려 (2)​​

우리와 만난 농장의 일군은 지금도 3년전 10월 경애하는 원수님을 만나뵈옵던 영광의 그날을 영원히 잊을수 없다고 하면서 이런 이야기를

December 04, 2022

우리와 만난 농장의 일군은 지금도 3년전 10월 경애하는 원수님을 만나뵈옵던 영광의 그날을 영원히 잊을수 없다고 하면서 이런 이야기를

흰눈에 담아보는 인민의 열망​

흰눈에 담아보는 인민의 열망​

이 땅우에 12월의 흰눈이 내렸다.위대한 김정일장군님께서 한생토록 사랑하신 흰눈, 이 세상 그 어느 위인도 생각지 못한 자아희생의 숭고

December 04, 2022

이 땅우에 12월의 흰눈이 내렸다.위대한 김정일장군님께서 한생토록 사랑하신 흰눈, 이 세상 그 어느 위인도 생각지 못한 자아희생의 숭고

림업부문에서 년간계획 완수​

림업부문에서 년간계획 완수​

공화국의 림업부문에서 일군들과 로동계급이 5개년계획수행의 기초를 닦아놓기 위한 올해의 마지막달에 들어와 증산투쟁의 불길을 더욱 세

December 03, 2022

공화국의 림업부문에서 일군들과 로동계급이 5개년계획수행의 기초를 닦아놓기 위한 올해의 마지막달에 들어와 증산투쟁의 불길을 더욱 세

2022년-2023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1부류축구련맹전 시작

2022년-2023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1부류축구련맹전 시작

공화국에서 2022년-2023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1부류축구련맹전이 지난 2일부터 시작되였다.3단계로 나뉘여 진행되는 이번 1부류축구련

December 03, 2022

공화국에서 2022년-2023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1부류축구련맹전이 지난 2일부터 시작되였다.3단계로 나뉘여 진행되는 이번 1부류축구련

국제장애자의 날 기념모임 진행

국제장애자의 날 기념모임 진행

공화국의 인민문화궁전에서 국제장애자의 날 기념모임이 지난 2일에 진행되였다.조선장애자보호련맹 중앙위원회 위원장 윤창일동지, 련관단

December 03, 2022

공화국의 인민문화궁전에서 국제장애자의 날 기념모임이 지난 2일에 진행되였다.조선장애자보호련맹 중앙위원회 위원장 윤창일동지, 련관단

전국수의방역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수의약품전시회 진행

전국수의방역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수의약품전시회 진행

공화국에서 전국수의방역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수의약품전시회가 조선과학기술총련맹 중앙위원회 조선수의축산기술협회의 주최로 지난 11

December 03, 2022

공화국에서 전국수의방역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수의약품전시회가 조선과학기술총련맹 중앙위원회 조선수의축산기술협회의 주최로 지난 11

남새향기에 끌리여 (1)​

남새향기에 끌리여 (1)​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우리는 당에 모든것을 의탁하고 당과 함께 온갖 시련과 난관을 헤쳐온 우리 인민들

December 03, 2022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우리는 당에 모든것을 의탁하고 당과 함께 온갖 시련과 난관을 헤쳐온 우리 인민들

연장된 체류일정​

연장된 체류일정​

주체106(2017)년 9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크나큰 사랑과 배려에 의하여 섬분교와 최전연지대, 산골학교들에 자원진출한 교원들이 평양

December 03, 2022

주체106(2017)년 9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크나큰 사랑과 배려에 의하여 섬분교와 최전연지대, 산골학교들에 자원진출한 교원들이 평양

뒤로 미루신 점심식사​

뒤로 미루신 점심식사​

새로 만들어낸 모내는기계의 시운전준비가 한창이던 수십년전 5월 어느날이였다.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른 일은 좀 미루더라도 모

December 03, 2022

새로 만들어낸 모내는기계의 시운전준비가 한창이던 수십년전 5월 어느날이였다.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른 일은 좀 미루더라도 모

시대어에 대한 생각

시대어에 대한 생각

생활에서는 무심히 스치는 한마디의 말에서도 시대의 벅찬 숨결을 느끼며 큰 충격을 받을 때가 있다.얼마전 김정숙평양제사공장의 이불직장

December 03, 2022

생활에서는 무심히 스치는 한마디의 말에서도 시대의 벅찬 숨결을 느끼며 큰 충격을 받을 때가 있다.얼마전 김정숙평양제사공장의 이불직장

의상미술분야에서 쟁쟁한 실력가

의상미술분야에서 쟁쟁한 실력가

우리 공화국에는 국가산업미술전시회때마다 특색있는 의상미술도안으로 산업미술부문 일군들과 창작가, 애호가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40대

December 03, 2022

우리 공화국에는 국가산업미술전시회때마다 특색있는 의상미술도안으로 산업미술부문 일군들과 창작가, 애호가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40대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