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9, 2020
KCNA Ryugyong

또다시 빚어진 참사가 과연 우발적인것이겠는가

Date: 16/09/2020 | Source: Ryugyong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김   현(재중동포)

최근 남조선에서 미군장갑차에 의한 인명피해참사가 또다시 발생하여 사회적물의를 일으키고있다.

알려진것처럼 지난 8월 30일 남조선의 경기도 포천시에서 미군 제2보병사단소속 장갑차가 민간인승용차와 충돌하여 주민 4명을 숨지게 하였다고 한다.

언론보도들에 의하면 사건이 발생한 도로에는 사격훈련을 위해 오가는 군용장갑차 등이 자주 다니고 특히 미군궤도차량이 공공도로를 주행할 때에는 반드시 호위를 받도록 규정되여있다고 한다.

그러나 사건발생당시 현장에서는 미군장갑차 2대만 따로 움직였으며 후미등이라는것도 사실상 무용지물이였다고 한다.

이와 관련하여 지금 남조선의 정계를 비롯한 각계층 단체들속에서는 《이번 사건이 단순한 교통사고로 뭍혀서는 결코 안된다.》, 《18년전 효순, 미선을 사망케했던 차량도 미군장갑차였다.》고 하면서 《이번 사건의 주범은 다름아닌 강점자 미군》이라고 강력히 성토하고있다.

천만번 지당한 주장이다.

결코 우발적인 참사가 아니다.

남조선강점 미군이 있는 한 절대로 피할수 없는 필연적참극이다.

돌이켜보라!

《해방자》의 탈을 쓴 미군의 장장 75년에 걸친 남조선강점사에 얼마나 많은 범죄의 발자취가 얼룩져있는가를!

이루 다 헤아릴수 없고 말과 글로 다 표현할수 없는 미군만행의 극악한 비극사가 지금도 남조선인민들의 가슴속에 아물지 않은 상처로 뚜렷이 새겨져있다.

18년전 14살의 애어린 꽃망울들인 효순이, 미선이를 무한궤도장갑차로 깔아죽인 범죄자들을 무죄로 석방시켜 거리를 활보하게 한자들이 과연 누구였던가.

바로 남조선강점 미군이다.

강점자 미국의 식민지통치가 계속되는 한 잔인성과 야수성으로 길들여진 침략군무리에 의해 남조선주민들이 당하는 끔찍한 참극들이 그칠날이 없게 될것이라는것은 너무도 자명한 리치이다.

사건이 발생하자마자 《애도》니, 《훈련중단》이니, 《조사협력》이니 하지만 그것은 강점자, 범죄자들을 결단코 용서치 않으려는 남조선인민들의 높아가는 반미기운을 눅잦히고 사전에 차단해보려는 미국의 음흉한 술책에 지나지 않는다.

남조선강점 미군의 오만방자한 범죄적망동은 미국과의 온갖 불평등하고 예속적인 협정에 목이 매여 상전의 범죄를 묵인비호하고 비위를 맞추기에 급급하는 남조선당국의 친미사대와 굴종적인 태도와 떼여놓고 생각할수 없다.

이번에도 빚어진 참사를 두고 남조선당국은 《사건조사결과에 따른 적절한 후속조치의 마련》이니, 《미군을 비롯한 관련기관과의 조사》니 하는 판에 박은 외마디소리를 읊조리면서 상전의 눈치를 보며 살아가지 않으면 안되는 저들의 가긍스러운 몰골을 다시한번 여지없이 드러내보였다.

남조선사회의 자주화, 민족의 자주권은 결코 저절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온갖 불행과 고통의 화근인 강점자 미군을 몰아내기 위한 드세찬 반미열풍, 친미에 기생하고 친미에 명줄을 걸고있는 사대매국정책에 종지부를 찍기 위한 거족적인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는 길만이 남조선사회의 자주화, 민족의 자주권을 실현하는 지름길이다.

More From Ryugyong

《김정일전집》 제32권 출판

《김정일전집》 제32권 출판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불후의 고전적로작들을 년대순에 따라 체계적으로, 전면적으로 수록한 영생불멸의 김일성-김정일주의 총서인

Ryugyong September 29, 2020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불후의 고전적로작들을 년대순에 따라 체계적으로, 전면적으로 수록한 영생불멸의 김일성-김정일주의 총서인

상원세멘트련합기업소 삼청광산에서

상원세멘트련합기업소 삼청광산에서

상원세멘트련합기업소 삼청광산에서 맹렬한 생산돌격전을 벌려 맡겨진 수십만t의 년간 광물생산계획을 지난 9월 중순까지 앞당겨 완수하였

Ryugyong September 29, 2020

상원세멘트련합기업소 삼청광산에서 맹렬한 생산돌격전을 벌려 맡겨진 수십만t의 년간 광물생산계획을 지난 9월 중순까지 앞당겨 완수하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의 명언해설 《참된 조국애는 곧 자기 수령, 자기 당, 자기 인민에 대한 열렬한 사랑의 정신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의 명언해설 《참된 조국애는 곧 자기 수령, 자기 당, 자기 인민에 대한 열렬한 사랑의 정신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의 명언에는 조국에 대한 참다운 사랑은 자기 수령, 자기 당, 자기 인민에 대한 열렬한 사랑의 정신에서 집중적

Ryugyong September 29, 2020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의 명언에는 조국에 대한 참다운 사랑은 자기 수령, 자기 당, 자기 인민에 대한 열렬한 사랑의 정신에서 집중적

민족악기 – 피리

민족악기 – 피리

피리는 우리 인민의 민족적정서와 미감을 반영하여 끊임없이 발전하여온 민족악기의 하나이다.우리 선조들은 원시시기부터 짐승의 뼈, 나무

Ryugyong September 29, 2020

피리는 우리 인민의 민족적정서와 미감을 반영하여 끊임없이 발전하여온 민족악기의 하나이다.우리 선조들은 원시시기부터 짐승의 뼈, 나무

함경북도피해지역 살림집건설 적극 추진

함경북도피해지역 살림집건설 적극 추진

--사회안전성려단에서--당의 전투명령을 받들고 함경북도피해복구장에 달려온 사회안전성려단 지휘관들과 전투원들이 공사에 진입하여 실적

Ryugyong September 29, 2020

--사회안전성려단에서--당의 전투명령을 받들고 함경북도피해복구장에 달려온 사회안전성려단 지휘관들과 전투원들이 공사에 진입하여 실적

청천강화력발전소에서

청천강화력발전소에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전원회의 결정을 높이 받들고 10월의 대축전장을 향해 증산돌격전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온 청천강화력발

Ryugyong September 29, 2020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전원회의 결정을 높이 받들고 10월의 대축전장을 향해 증산돌격전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온 청천강화력발

재일본조선민주녀성동맹 중앙위원회 제30기 제3차회의 진행

재일본조선민주녀성동맹 중앙위원회 제30기 제3차회의 진행

재일본조선민주녀성동맹(녀성동맹) 중앙위원회 제30기 제3차회의가 일본 도꾜에 있는 조선회관에서 진행되였다.박구호 총련중앙상임위원회

Ryugyong September 29, 2020

재일본조선민주녀성동맹(녀성동맹) 중앙위원회 제30기 제3차회의가 일본 도꾜에 있는 조선회관에서 진행되였다.박구호 총련중앙상임위원회

이른새벽에도, 깊은 밤에도

이른새벽에도, 깊은 밤에도

주체102(2013)년 9월 어느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문수물놀이장에 설치할 대형벽시계를 몸소 싣고오신 때는 이른새벽이였

Ryugyong September 29, 2020

주체102(2013)년 9월 어느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문수물놀이장에 설치할 대형벽시계를 몸소 싣고오신 때는 이른새벽이였

로동자합숙을 찾으신 날에

로동자합숙을 찾으신 날에

언제인가 황해제철소(당시)를 찾으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 로동자들의 합숙에 들리시였을 때였다.합숙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며

Ryugyong September 29, 2020

언제인가 황해제철소(당시)를 찾으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 로동자들의 합숙에 들리시였을 때였다.합숙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며

사랑의 목소리

사랑의 목소리

사랑에 젖어있는 위대한 어머니의 정깊은 목소리가 쟁쟁히 들려온다.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일대의 피해복구건설현장을 찾으시여 최근에 련

Ryugyong September 29, 2020

사랑에 젖어있는 위대한 어머니의 정깊은 목소리가 쟁쟁히 들려온다.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일대의 피해복구건설현장을 찾으시여 최근에 련

중요하게 강조하신 봉사망 형성문제

중요하게 강조하신 봉사망 형성문제

몇해전 2월 어느날 몸소 비행기를 타시고 미래과학자거리건설정형을 료해하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그 다음날 건설현장

Ryugyong September 28, 2020

몇해전 2월 어느날 몸소 비행기를 타시고 미래과학자거리건설정형을 료해하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그 다음날 건설현장

검덕지구피해복구전투장들에서

검덕지구피해복구전투장들에서

검덕지구의 피해복구전투에 동원된 인민군군인들이 유리한 장소들에 골재장을 기동적으로 전개하고 매일 백수십만장의 블로크를 생산하고있

Ryugyong September 28, 2020

검덕지구의 피해복구전투에 동원된 인민군군인들이 유리한 장소들에 골재장을 기동적으로 전개하고 매일 백수십만장의 블로크를 생산하고있

살림집건설을 힘있게 추진

살림집건설을 힘있게 추진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당의 부름이라면 한마음한뜻으로 떨쳐일어나 산도 옮기고 바다도 메

Ryugyong September 28, 2020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당의 부름이라면 한마음한뜻으로 떨쳐일어나 산도 옮기고 바다도 메

구호문헌을 보시며

구호문헌을 보시며

주체103(2014)년 1월 어느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마두산혁명전적지를 찾으시였을 때이다.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이날 《

Ryugyong September 28, 2020

주체103(2014)년 1월 어느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마두산혁명전적지를 찾으시였을 때이다.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이날 《

태풍이 휩쓴 땅에 《폭풍》이 분다

태풍이 휩쓴 땅에 《폭풍》이 분다

자연의 태풍이 휩쓸고지나간 조국땅우에 기적의 폭풍, 창조의 폭풍이 세차게 불고있다.강원도와 황해남북도, 함경남북도를 비롯한 전국의

Ryugyong September 28, 2020

자연의 태풍이 휩쓸고지나간 조국땅우에 기적의 폭풍, 창조의 폭풍이 세차게 불고있다.강원도와 황해남북도, 함경남북도를 비롯한 전국의

수도당원사단들에서 들어온 소식

수도당원사단들에서 들어온 소식

함경남도 피해복구전투에서 제1수도당원사단의 당원들이 혁신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리고있다.살림집건설과제를 당에서 정해준 기간에, 당

Ryugyong September 28, 2020

함경남도 피해복구전투에서 제1수도당원사단의 당원들이 혁신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리고있다.살림집건설과제를 당에서 정해준 기간에, 당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가 창립 50돐을 맞는 사리원지질대학 교직원, 학생들에게 보내는 축하문전달모임 진행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가 창립 50돐을 맞는 사리원지질대학 교직원, 학생들에게 보내는 축하문전달모임 진행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가 창립 50돐을 맞는 사리원지질대학 교직원, 학생들에게 보내는 축하문전달모임이 27일에 진행되였다.황해북도당위

Ryugyong September 28, 2020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가 창립 50돐을 맞는 사리원지질대학 교직원, 학생들에게 보내는 축하문전달모임이 27일에 진행되였다.황해북도당위

한없이 고귀한 부름

한없이 고귀한 부름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혁명의 길에 나서신 첫날부터 조선혁명을 책임진 주인이 되겠다는 굳

Ryugyong September 27, 2020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혁명의 길에 나서신 첫날부터 조선혁명을 책임진 주인이 되겠다는 굳

모란봉의 력사유적들 (2)

모란봉의 력사유적들 (2)

최 승 대최승대는 고구려시기인 6세기 중엽에 처음 세워졌고 조선봉건왕조시기에 다시 세운 루정이다.최승대가 서있는 자리는 원래 6세기중

Ryugyong September 27, 2020

최 승 대최승대는 고구려시기인 6세기 중엽에 처음 세워졌고 조선봉건왕조시기에 다시 세운 루정이다.최승대가 서있는 자리는 원래 6세기중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명언해설 《조국의 부름앞에 말로써가 아니라 한몸을 내대고 실천으로 대답하는것이 애국자의 자세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명언해설 《조국의 부름앞에 말로써가 아니라 한몸을 내대고 실천으로 대답하는것이 애국자의 자세이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이 명언에는 말이 아니라 실천속에 참다운 애국이 있으며 참다운 애국자가 되자면 조국을 위하여 자기를 아낌없이 바쳐

Ryugyong September 27, 2020

경애하는 원수님의 이 명언에는 말이 아니라 실천속에 참다운 애국이 있으며 참다운 애국자가 되자면 조국을 위하여 자기를 아낌없이 바쳐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