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4, 2021
KCNA Tongil Sinbo

《혼연일체의 현장, 그곳의 진실》(1)

Date: 04/10/2021 | Source: Tongil Sinbo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주체110(2021)년 10월 4일 《통일신보》

《혼연일체의 현장, 그곳의 진실》(1)

언제인가 남조선의 한 력사학교수는 자기의 글에서 이렇게 썼다.

《첨단기술을 모방하기는 어렵지 않다. 선진국을 따라앞서고 국민소득을 높이는것도 결코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그렇지만 공화국에서만 볼수 있는

령도자와 국민의 혼연일체는 이 세상 어느 나라도, 어느 위인도 재현해낼수 없을것이다. 그것은 공화국만이

유일하게 독점한 천하유일의 재보이고 핵무기도 당해낼수 없는 천하유일의 무기라고 생각한다.》

령도자와 인민이 혼연일체를 이루고 사는 공화국에 대하여 집약적으로 평한 글이라고 본다.

물론 인화와 단합은 어느 사회에서나 바라는것이다. 그러나 지구상에는 조선과 같이 령도자와 인민이 뜻과 정으로 굳게

뭉친 나라는 없다.

하다면 원자탄보다 더 강한 힘이라고 세인이 일컫는 공화국의 일심단결, 그것이 현실에서 어떻게 표현되고있는가.

한방울의 물에 온 우주가 비낀다고 했다.

이 땅에서 펼쳐지는 생활의 작은 세부들을 통해서도 일심단결과 혼연일체의 그 감동깊은 현실을 체험할수 있다.

《옷도 생기고 신발도 생기고 집도

생긴다》

2016년 9월 함북도 북부피해지역에 갔던 국제기구성원들은 회령시에서 11살 난 소녀를 만나게 되였다.

아이의 옷주제는 정말 말이 아니였다. 신발은 어디에 갔는지 한짝밖에 없었다.

물어보니 집과 재산도 다 떠내려가고 온 가족이 한지에 나앉았다는것이였다. 그런데 이상한것은 그에게서 공포와 비관, 실망의 빛이라고는 조금도

찾아볼수 없는것이였다.

국제기구성원들은 물었다.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겠는가고.

소녀는 당돌하게 말했다.

일없다. 아버지원수님께서 이제 새집을 지어주신다. 옷도 생기고 신발도 다 생긴다.

그들은 놀랐다.

이것은 비단 소녀의 가슴속에만 차있은것이 아니였다. 한지에 나앉은 피해지역 주민들모두의 마음속에 억센 바위처럼 들어앉아있는것이였다.

그 믿음은 천만번 옳았다.

대재앙을 가시기 위한 일을 단순히 인민들이 입은 인적 및 물질적피해를 가시기 위한것이 아니라 령도자에 대한 인민의

믿음과 기대에 보답하기 위한 신성하고 숭고한 사업으로 내세우신 경애하는 원수님이시였다.

억만금을 쏟아붓고 나라의 재부를 통채로 기울여서라도 당장 들이닥칠 엄혹한 강추위앞에서 피해지역 인민들이 고생하지 않게 하시려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뜨거운 인민사랑과 현명한 령도의 손길에 의해 전대미문의 대재앙이 휩쓸었던 이 나라의

북변천리에 불과 몇달만에 사회주의 새 거리, 새 마을들이 번듯하게 솟아올랐다.

북방의 설한풍과 폭우에도 끄떡없는 든든한 새집들에 피해지역의 수만세대 주민들이 따스한 보금자리를 펴게 되였으며 새로 건설한 학교와 유치원,

탁아소들에서 배움의 종소리, 행복의 웃음소리가 랑랑히 울려퍼지게 되였다.

주인이 허물어버린 집

라선시피해지역에 사회주의선경을 펼치기 위한 기적을 창조해나가던 2015년. 일부 사람들이 조금만 보수하면 될 집을 제손으로 허물어버려

주위사람들에게서 핀잔을 들었다.

그러던 어느날 라선시피해복구건설장을 찾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그 사실을 아시고 그것을

문제시하지 말아야 한다고, 그들에게 당에 대한 믿음이 없으면 아마 그렇게 하지 못하였을것이라고 하시면서 당에 대한 인민들의 믿음이 우리에게는

제일 소중하다고, 재부중에서도 제일 귀중한 재부가 인민들의 믿음이라고 하시였다.

이와 같은 일이 함북도북부피해지역에서도 있었는데 그때에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피해지역의

일부 주민들이 보수하면 얼마든지 쓸수 있는 집을 제손으로 허물었다고 하는데 그들을 탓하지 말아야 한다고, 그들이 제손으로 제 집을 허문것은

그만큼 우리 당을 믿기때문이라고 말씀하시였다.

당을 어머니라 부르며 따르는 자식들중에 비록 못난 자식이 있을지라도 그들모두를 한품에 꼭같이 안아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사랑, 그 사랑은 차별을 모르고 갈래를 모르는 친어머니의 사랑과도 같은것이였다.

사실 그렇다.

공화국의 인민들은 누구나 경애하는 원수님의 은정을 받아안은 사람들을 부러워한다. 그것은

경애하는 그이의 은정을 받아안는것자체가 더없는 영광이고 행복이기때문이다.

그 부러운 마음, 아쉬운 마음의 구석까지도 다 들여다보시고 품에 안은 자식들을 꼭같이 위해주는 어머니의 심정으로 인민을 보살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

이렇듯 대해같은 도량과 아량으로 못난 자식, 잘난 자식 차별이 없이 따뜻이 품에 안아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뜨거운 인민사랑에 의해 그들에게도 새집이 차례지게 되였다.

본사기자 리연선

More From Tongil Sinbo

인민의 환호성 높이 울리는 10월

인민의 환호성 높이 울리는 10월

주체110(2021)년 10월 23일 《통일신보》 인민의 환호성 높이 울리는 10월 10월의 맑고 푸른 하늘가에 조선로동당기가 힘차게 나붓긴다. 마

Tongil Sinbo October 23, 2021

주체110(2021)년 10월 23일 《통일신보》 인민의 환호성 높이 울리는 10월 10월의 맑고 푸른 하늘가에 조선로동당기가 힘차게 나붓긴다. 마

웃으며 가는 사람들

웃으며 가는 사람들

주체110(2021)년 10월 18일 《통일신보》 웃으며 가는 사람들 공화국은 어떨가? 이것이 세계가 품는 조선에 대한 호기심이다. 그것은 장기

Tongil Sinbo October 18, 2021

주체110(2021)년 10월 18일 《통일신보》 웃으며 가는 사람들 공화국은 어떨가? 이것이 세계가 품는 조선에 대한 호기심이다. 그것은 장기

《혼연일체의 현장, 그곳의 진실》 (2)

《혼연일체의 현장, 그곳의 진실》 (2)

주체110(2021)년 10월 18일 《통일신보》 《혼연일체의 현장, 그곳의 진실》 (2) 인민의 눈물너머로 알게 되는 진실 공화국을 방문하였거나

Tongil Sinbo October 18, 2021

주체110(2021)년 10월 18일 《통일신보》 《혼연일체의 현장, 그곳의 진실》 (2) 인민의 눈물너머로 알게 되는 진실 공화국을 방문하였거나

전쟁을 방지하고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자위적국방력

전쟁을 방지하고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자위적국방력

주체110(2021)년 10월 18일 《통일신보》 전쟁을 방지하고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자위적국방력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국방발전전람

Tongil Sinbo October 18, 2021

주체110(2021)년 10월 18일 《통일신보》 전쟁을 방지하고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자위적국방력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국방발전전람

인민이 어머니로 따르는 조선로동당

인민이 어머니로 따르는 조선로동당

주체110(2021)년 10월 18일 《통일신보》 민족의 영광과 행운으로 빛나는 10년 인민이 어머니로 따르는 조선로동당 어머니라는 말은 인간에

Tongil Sinbo October 18, 2021

주체110(2021)년 10월 18일 《통일신보》 민족의 영광과 행운으로 빛나는 10년 인민이 어머니로 따르는 조선로동당 어머니라는 말은 인간에

국방력강화발전의 새로운 전성기를 펼쳐주시여

국방력강화발전의 새로운 전성기를 펼쳐주시여

주체110(2021)년 10월 18일 《통일신보》 민족의 영광과 행운으로 빛나는 10년 국방력강화발전의 새로운 전성기를 펼쳐주시여 지금 공화국

Tongil Sinbo October 18, 2021

주체110(2021)년 10월 18일 《통일신보》 민족의 영광과 행운으로 빛나는 10년 국방력강화발전의 새로운 전성기를 펼쳐주시여 지금 공화국

《뒤골목에서의 주먹자랑》

《뒤골목에서의 주먹자랑》

주체110(2021)년 10월 13일 《통일신보》 《뒤골목에서의 주먹자랑》 지난 1일 남조선에서 《국군의 날》기념식이라는것이 진행되였다. 이

Tongil Sinbo October 13, 2021

주체110(2021)년 10월 13일 《통일신보》 《뒤골목에서의 주먹자랑》 지난 1일 남조선에서 《국군의 날》기념식이라는것이 진행되였다. 이

초록은 동색

초록은 동색

주체110(2021)년 10월 13일 《통일신보》 만 필 초록은 동색 《4차산업혁명시대에 봉건적인 미신을…》, 《정치인이 풍수나 점에 의존하는것

Tongil Sinbo October 13, 2021

주체110(2021)년 10월 13일 《통일신보》 만 필 초록은 동색 《4차산업혁명시대에 봉건적인 미신을…》, 《정치인이 풍수나 점에 의존하는것

청년강국을 우뚝 세워주시여

청년강국을 우뚝 세워주시여

주체110(2021)년 10월 4일 《통일신보》 민족의 영광과 행운으로 빛나는 10년  청년강국을 우뚝 세워주시여 공화국은 청년들이 강해 더욱

Tongil Sinbo October 04, 2021

주체110(2021)년 10월 4일 《통일신보》 민족의 영광과 행운으로 빛나는 10년  청년강국을 우뚝 세워주시여 공화국은 청년들이 강해 더욱

통일에 살고 애국에 살자면

통일에 살고 애국에 살자면

주체110(2021)년 10월 4일 《통일신보》 통일운동사에 새겨진 숭고한 화폭들 통일에 살고 애국에 살자면 흘러온 통일운동사의 갈피갈피에는

Tongil Sinbo October 04, 2021

주체110(2021)년 10월 4일 《통일신보》 통일운동사에 새겨진 숭고한 화폭들 통일에 살고 애국에 살자면 흘러온 통일운동사의 갈피갈피에는

태양의 력사는 변함없이 흐른다

태양의 력사는 변함없이 흐른다

주체110(2021)년 9월 28일 《통일신보》 민족의 영광과 행운으로 빛나는 10년 태양의 력사는 변함없이 흐른다 한 나라 력사에서 10년은 순

Tongil Sinbo September 28, 2021

주체110(2021)년 9월 28일 《통일신보》 민족의 영광과 행운으로 빛나는 10년 태양의 력사는 변함없이 흐른다 한 나라 력사에서 10년은 순

우리일가의 소중한 추억

우리일가의 소중한 추억

주체110(2021)년 9월 28일 《통일신보》 수 기  우리일가의 소중한 추억 사람은 젊어서는 희망에 살고 늙어서는 회억에 산다고 한다. 세월

Tongil Sinbo September 28, 2021

주체110(2021)년 9월 28일 《통일신보》 수 기  우리일가의 소중한 추억 사람은 젊어서는 희망에 살고 늙어서는 회억에 산다고 한다. 세월

오늘도 어려오는 어머님의 미소

오늘도 어려오는 어머님의 미소

주체110(2021)년 9월 28일 《통일신보》 오늘도 어려오는 어머님의 미소 원래 남강원도 화진포는 가난한 사람들이 농사도 짓고 고기잡이도

Tongil Sinbo September 28, 2021

주체110(2021)년 9월 28일 《통일신보》 오늘도 어려오는 어머님의 미소 원래 남강원도 화진포는 가난한 사람들이 농사도 짓고 고기잡이도

남녘의 화진포가 전하는 겨레사랑이야기

남녘의 화진포가 전하는 겨레사랑이야기

주체110(2021)년 9월 28일 《통일신보》 남녘의 화진포가 전하는 겨레사랑이야기 화진포는 남강원도의 바다가지역에 있는 아름다운 명소이

Tongil Sinbo September 28, 2021

주체110(2021)년 9월 28일 《통일신보》 남녘의 화진포가 전하는 겨레사랑이야기 화진포는 남강원도의 바다가지역에 있는 아름다운 명소이

령도자와 꿈같은 시간을 보낸 근로자들

령도자와 꿈같은 시간을 보낸 근로자들

주체110(2021)년 9월 20일 《통일신보》 령도자와 꿈같은 시간을 보낸 근로자들 《오직 이 땅우에, 이 하늘아래에서만 펼쳐질수 있는 화폭

Tongil Sinbo September 20, 2021

주체110(2021)년 9월 20일 《통일신보》 령도자와 꿈같은 시간을 보낸 근로자들 《오직 이 땅우에, 이 하늘아래에서만 펼쳐질수 있는 화폭

인민의 환호는 말한다

인민의 환호는 말한다

주체110(2021)년 9월 20일 《통일신보》 인민의 환호는 말한다 그들은 서로 달랐다. 성별도, 나이도, 직업도… 하지만 경축의 광장에 높이

Tongil Sinbo September 20, 2021

주체110(2021)년 9월 20일 《통일신보》 인민의 환호는 말한다 그들은 서로 달랐다. 성별도, 나이도, 직업도… 하지만 경축의 광장에 높이

조선의 강력한 민간무력

조선의 강력한 민간무력

주체110(2021)년 9월 20일 《통일신보》 조선의 강력한 민간무력 공화국창건 73돐을 경축하는 뜻깊은 날에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는 민간

Tongil Sinbo September 20, 2021

주체110(2021)년 9월 20일 《통일신보》 조선의 강력한 민간무력 공화국창건 73돐을 경축하는 뜻깊은 날에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는 민간

령장을 모시여 국기도 빛난다

령장을 모시여 국기도 빛난다

주체110(2021)년 9월 20일 《통일신보》 령장을 모시여 국기도 빛난다 얼마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 있은 성대한 경축행사에 참가하여 우

Tongil Sinbo September 20, 2021

주체110(2021)년 9월 20일 《통일신보》 령장을 모시여 국기도 빛난다 얼마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 있은 성대한 경축행사에 참가하여 우

비범한 령도, 열화같은 위민헌신

비범한 령도, 열화같은 위민헌신

주체110(2021)년 9월 17일 《통일신보》 비범한 령도, 열화같은 위민헌신 전체 인민이 국가의 부흥발전을 위하여 전심전력하고있다. 근로자

Tongil Sinbo September 17, 2021

주체110(2021)년 9월 17일 《통일신보》 비범한 령도, 열화같은 위민헌신 전체 인민이 국가의 부흥발전을 위하여 전심전력하고있다. 근로자

썩은 나무에서 꽃이 피랴

썩은 나무에서 꽃이 피랴

주체110(2021)년 9월 11일 《통일신보》 썩은 나무에서 꽃이 피랴 예로부터 망하는 집안에 싸움이 잦다고 했다. 최근 당주도권과 《대통령

Tongil Sinbo September 11, 2021

주체110(2021)년 9월 11일 《통일신보》 썩은 나무에서 꽃이 피랴 예로부터 망하는 집안에 싸움이 잦다고 했다. 최근 당주도권과 《대통령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