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08, 2022
KCNA Tongil Voice

민족적불행의 화근

Date: 24/09/2022 | Source: Tongil Voice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One-year discount to NK News available now!
이 시간에는 《민족적불행의 화근》,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1년전인 2011년 9월 24일 남조선의 경기도 동두천시에서는 세상을 경악케 하는 또 하나의 사건이 터졌습니다.

남조선강점 미제2사단소속 미군사병이 10대의 애어린 녀학생에게 짐승도 낯을 붉힐 만행을 감행한것입니다.

당시 미군야수는 연약한 녀학생이 저항하지 못하게 온몸을 꽁꽁 묶어놓은 상태에서 온갖 변태적인 방법으로 무려 4시간이나 성폭행을 가하였습니다. 그것은 남조선언론들이 평했던바와 같이 《차마 입에 올리기 민망할 정도》로 잔악한것이였습니다.

애어린 녀학생이 짐승보다 못한 미군야수에게 유린당하던 4시간, 참으로 그것은 침략군에게 무참히 짓밟히는 남조선녀성들의 수난과 불행의 력사가 함축된 비극의 시간이였습니다.

예로부터 우리 조선녀성들은 동방례의지국의 녀성으로서 고결한 품성을 자랑해왔습니다. 그러나 외세가 판을 치는 남조선에서는 아직도 수많은 녀성들이 미제침략군에게 정조를 짓밟히고 존엄을 유린당하고있습니다. 그속에는 10대의 애어린 소녀도 있고 황혼이 다된 백발의 늙은이도 있습니다.

살인과 폭행, 강탈은 미제침략군의 생존방식이며 그들은 지구상에서 가장 파렴치한 범죄집단, 야만의 무리입니다. 미제침략군의 남조선강점사는 조선민족의 존엄과 권리를 무참히 짓밟아온 죄악에 찬 력사입니다.

미제침략군은 남조선을 강점한 첫날부터 야만적인 인권유린자, 살인마로서의 몰골을 여지없이 드러내놓았습니다. 남조선인민들의 창의로 수립된 인민위원회들을 강제로 해산하고 자주와 민주, 새 생활을 위해 일떠선 남조선인민들을 닥치는대로 체포, 투옥, 학살하였습니다.

특히 녀성들을 상대로 한 미제침략군의 범죄행위는 상상을 초월합니다.

경기도 의정부에서 한 미군야수가 식당종업원인 허주연녀성의 방에 몰래 침입하여 그를 릉욕하고는 급소를 타격하여 정신을 잃게 한 다음 방안에 불을 질러 생사람을 불태워죽인 사건, 경기도 동두천에서 리기순녀성을 겁탈하려다가 반항에 부딪친 미군사병이 그의 목을 졸라죽이고 시체를 흉기로 각을 떠 처참하게 내던진 사건, 더우기 윤금이녀성을 변태적인 방법으로 죽인 마이클이라는 미군야수의 만행은 지금도 우리 겨레의 기억속에 생생합니다.

그뿐이 아닙니다. 미군장갑차녀중학생살인사건은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의 야수성과 파렴치성을 온 세상에 낱낱이 고발해주었습니다. 얼마나 많은 남조선녀성들과 인민들이 미제강점군에 의해 모욕과 멸시를 당하고 억울하게 목숨을 빼앗겼는지 모릅니다.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에게는 남조선인민들의 생명이 안중에도 없습니다. 그들의 눈에는 남조선인민들이 사냥감으로, 움직이는 과녁으로, 심심풀이대상으로, 노리개로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극도의 인간증오사상과 야수성으로 길들여진 미제침략군에 의하여 남조선에서는 지난 70여년간 어느 하루도 무고한 인민들의 피가 흐르지 않은 날이 없었습니다. 나물을 뜯는 소녀를 꿩이라면서 쏘아죽인 군산소녀총격사건, 구두닦이하던 소년을 도적으로 몰아 칼로 무릎과 팔을 마구 찌르고 상자에 넣어 직승기로 실어다 내던져죽인 부평소년직승기궤짝사건, 나무하는 농민을 노루라고 하면서 쏘아죽인 파주나무군사살사건, 여러명의 주민들을 《M16》소총시험발사를 위한 과녁으로 조준사격하여 즉사시킨 총기란사사건을 비롯하여 미제침략군이 남조선에서 저지른 살인범죄행위를 꼽자면 끝이 없습니다.

남조선에서 이러한 미군범죄들이 날로 늘어나는 중요한 요인은 바로 괴뢰통치배들의 비굴한 친미사대매국행위에 있습니다.

미국을 할애비처럼 섬기면서 그에 의존하여 권력을 유지해가는 통치배들, 특히 괴뢰보수패당은 친미를 정책화하고 상전과의 《동맹》강화에 열을 올리면서 민족의 리익을 해치고있습니다.

그들은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을 그 무슨 《보호자》나 되는듯이 여기면서 그들의 온갖 범죄행위를 눈감아주거나 비호두둔하고있습니다.

현실은 침략자가 판을 치고 그에 아부굴종하는 매국노들이 권력의 자리에 들어앉아있는 한 남조선인민들이 존엄과 인권을 무참히 짓밟히고 목숨을 잃는것과 같은 민족적불행을 결코 막을수 없다는것을 보여주고있습니다.

남조선인민들이 그 불행과 고통에서 벗어나자면 미제침략군의 남조선강점과 보수역적패당의 친미사대정책에 종지부를 찍어야 합니다.

남조선인민들이 자기자신과 사랑하는 자식, 부모형제들이 더는 침략군무리에게 치욕을 당하고 목숨을 잃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반미자주화, 반괴뢰투쟁에 더욱 과감히 떨쳐나서는것은 너무도 응당한것입니다.

지금까지 《민족적불행의 화근》,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렸습니다.

More From Tongil Voice

력포구역 소삼정남새농장에서 지력제고를 위한 사업 착실히 진행

력포구역 소삼정남새농장에서 지력제고를 위한 사업 착실히 진행

평양시 력포구역 소삼정남새농장에서 지력제고를 위한 농사차비를 착실히 하고있다.당면하여 농사실천에서 그 우월성이 확증된 발효퇴비생

December 08, 2022

평양시 력포구역 소삼정남새농장에서 지력제고를 위한 농사차비를 착실히 하고있다.당면하여 농사실천에서 그 우월성이 확증된 발효퇴비생

함경북도에서 지방공업공장들의 기술개건 적극 추진

함경북도에서 지방공업공장들의 기술개건 적극 추진

함경북도인민위원회에서 지방공업공장들의 기술개건사업을 적극 내밀고있다.위원회일군들이 도안의 시, 군들에 내려가 현장지도를 강화하고

December 08, 2022

함경북도인민위원회에서 지방공업공장들의 기술개건사업을 적극 내밀고있다.위원회일군들이 도안의 시, 군들에 내려가 현장지도를 강화하고

땅과 함께 사는 일가

땅과 함께 사는 일가

북녘의 오늘안녕하십니까.이 시간에는 먼저 《땅과 함께 사는 일가》, 이런 제목의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얼마전 사회주의애국공로자의 영

December 08, 2022

북녘의 오늘안녕하십니까.이 시간에는 먼저 《땅과 함께 사는 일가》, 이런 제목의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얼마전 사회주의애국공로자의 영

초조와 불안감의 표출

초조와 불안감의 표출

이 시간에는 《초조와 불안감의 표출》,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우리 공화국의 불가항력적인 위력앞에 공포와 불안을 느낀 미국이

December 08, 2022

이 시간에는 《초조와 불안감의 표출》,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우리 공화국의 불가항력적인 위력앞에 공포와 불안을 느낀 미국이

우리 장군님과 로동계급(1)

우리 장군님과 로동계급(1)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의 거룩한 혁명령도사의 갈피갈피에 우리 로동계급에 대한 숭고한 믿음과 사랑을 전하는 이야기들이 무수히 새

December 08, 2022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의 거룩한 혁명령도사의 갈피갈피에 우리 로동계급에 대한 숭고한 믿음과 사랑을 전하는 이야기들이 무수히 새

나의 아들(1)

나의 아들(1)

다음은 실화 《나의 아들》을 보내드리겠습니다.오늘은 첫번째시간입니다.지난 9월 9일, 그날도 모란봉구역에 살고있는 강홍화는 아빠트현

December 08, 2022

다음은 실화 《나의 아들》을 보내드리겠습니다.오늘은 첫번째시간입니다.지난 9월 9일, 그날도 모란봉구역에 살고있는 강홍화는 아빠트현

함경남도에서 바다양식을 전망성있게 진행

함경남도에서 바다양식을 전망성있게 진행

함경남도 협동수산경리위원회에서 바다양식의 전망을 열기 위한 사업을 주동적으로 내밀고있다.지난 시기 양식면적을 늘이기 위한 사업에서

December 07, 2022

함경남도 협동수산경리위원회에서 바다양식의 전망을 열기 위한 사업을 주동적으로 내밀고있다.지난 시기 양식면적을 늘이기 위한 사업에서

궂은날 험한 산발을 헤치시며

궂은날 험한 산발을 헤치시며

이 시간에는 일화 《궂은날 험한 산발을 헤치시며》를 보내드리겠습니다.주체70(1981)년 5월 어느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우

December 07, 2022

이 시간에는 일화 《궂은날 험한 산발을 헤치시며》를 보내드리겠습니다.주체70(1981)년 5월 어느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우

어랑군에서 위기관리체계강화를 위한 사업 적극 추진

어랑군에서 위기관리체계강화를 위한 사업 적극 추진

함경남도 어랑군인민위원회에서 폭설과 눈사태에 의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위기관리체계를 보다 강화해나가고있다.위원회에서는 최근년

December 07, 2022

함경남도 어랑군인민위원회에서 폭설과 눈사태에 의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위기관리체계를 보다 강화해나가고있다.위원회에서는 최근년

황해제철련합기업소에서 생산능력확장공사와 철강재생산 동시에 전개

황해제철련합기업소에서 생산능력확장공사와 철강재생산 동시에 전개

황해제철련합기업소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이 필승의 신심과 용기를 가다듬으며 생산능력확장공사와 철강재생산을 동시에 밀고나가고있다.선

December 06, 2022

황해제철련합기업소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이 필승의 신심과 용기를 가다듬으며 생산능력확장공사와 철강재생산을 동시에 밀고나가고있다.선

연평도의 망령을 되살려서 얻을것은?

연평도의 망령을 되살려서 얻을것은?

이 시간에는 《연평도의 망령을 되살려서 얻을것은?》,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괴뢰역적패당이 지난 11월 23일 《국립현충원》에

December 06, 2022

이 시간에는 《연평도의 망령을 되살려서 얻을것은?》,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괴뢰역적패당이 지난 11월 23일 《국립현충원》에

영원한 인민의 어버이

영원한 인민의 어버이

온 나라 인민의 마음속에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에 대한 그리움이 끝없이 사무쳐오는 12월,내 나라의 저 푸른 하늘을 바라보아도, 집

December 06, 2022

온 나라 인민의 마음속에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에 대한 그리움이 끝없이 사무쳐오는 12월,내 나라의 저 푸른 하늘을 바라보아도, 집

혁명일화총서를 펼치며

혁명일화총서를 펼치며

북녘의 오늘안녕하십니까.이 시간에는 먼저 《혁명일화총서를 펼치며》라는 제목의 수필을 보내드리겠습니다.혁명일화총서를 펼칠 때마다

December 06, 2022

북녘의 오늘안녕하십니까.이 시간에는 먼저 《혁명일화총서를 펼치며》라는 제목의 수필을 보내드리겠습니다.혁명일화총서를 펼칠 때마다

평안북도에서 국토관리사업 군중적운동으로 힘있게 진행

평안북도에서 국토관리사업 군중적운동으로 힘있게 진행

평안북도에서 국토관리사업을 군중적운동으로 힘있게 벌려 성과를 거두고있다.도에서는 올해 국토관리계획을 현실성있게 세운데 맞게 대중

December 06, 2022

평안북도에서 국토관리사업을 군중적운동으로 힘있게 벌려 성과를 거두고있다.도에서는 올해 국토관리계획을 현실성있게 세운데 맞게 대중

무도의 녀교원(2)

무도의 녀교원(2)

다음은 실화 《무도의 녀교원》을 전시간에 이어 계속해서 보내드리겠습니다.오늘은 두번째시간입니다.그로부터 얼마후 대학을 졸업하고 무

December 06, 2022

다음은 실화 《무도의 녀교원》을 전시간에 이어 계속해서 보내드리겠습니다.오늘은 두번째시간입니다.그로부터 얼마후 대학을 졸업하고 무

각지에서 민족유산보호관리사업 활발히 진행

각지에서 민족유산보호관리사업 활발히 진행

각지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력사문화유적들에 대한 보호관리사업을 활발히 전개하여 성과를 거두고있다.평양시에서 력사유적보호관리사업을

December 05, 2022

각지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력사문화유적들에 대한 보호관리사업을 활발히 전개하여 성과를 거두고있다.평양시에서 력사유적보호관리사업을

초인간적인 강행군현지지도

초인간적인 강행군현지지도

이 시간에는 일화 《초인간적인 강행군현지지도》를 보내드리겠습니다.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주체100(2011)년 10월 어느날 2.

December 05, 2022

이 시간에는 일화 《초인간적인 강행군현지지도》를 보내드리겠습니다.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주체100(2011)년 10월 어느날 2.

대중적항거를 억누르기 위한 《종북좌파》몰이

대중적항거를 억누르기 위한 《종북좌파》몰이

이 시간에는 남조선문제연구사 리은영의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 《대중적항거를 억누르기 위한 몰이》윤석열역도의 정치적무지와 무능, 반

December 05, 2022

이 시간에는 남조선문제연구사 리은영의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 《대중적항거를 억누르기 위한 몰이》윤석열역도의 정치적무지와 무능, 반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