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9, 2023
KCNA Tongil Voice

엄지손가락그림을 보며

Date: 06/10/2022 | Source: Tongil Voice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Join the NK Pro team
이 시간에는 평양기계대학 교원 리천길의 수필을 보내드리겠습니다.

《엄지손가락그림을 보며》

얼마전 저녁이였다.

퇴근하여 집에 들어서던 나는 펼쳐진 광경앞에 그만 놀라지 않을수 없었다.

방 한가운데서 소학교에 다니는 아들애가 밥상을 마주하고 앉아 무엇인가를 부지런히 그리고있었기때문이다.

원래 그림에는 취미가 없어하던 아들애가 오늘은 웬일인지 그림그리기에 열중한 모습을 보고 나는 무슨 그림을 그렇게 열심히 그리는가고 물어보았다.

그러자 아들애는 학교에서 공화국창건기념일을 맞으며 그림전시회를 조직하였는데 그래서 그림을 그린다는것이였다.

아들애가 내미는 종이장을 들여다보니 지구의 중심에 그린 조선지도에서 엄지손가락을 내든 팔이 쭉 뻗쳐나온 그림이였다.

왜 이런 그림을 그렸는가고 묻자 아들애가 이렇게 대답하는것이였다.

《우리 나라가 세상에서 제일 세다는걸 보여주느라고 이렇게 그렸어요. 아버지, 우리 나라가 세상에서 제일 세지요?》

아들애의 물음에 나는 가슴뭉클해오는 감정을 어쩔수 없었다.

세상에서 제일 강한 우리 나라.

새겨볼수록 가슴후더워지는 감정속에 나는 깊은 생각에 잠겨들었다.

세계에는 200여개의 나라들이 존재하고있다. 하다면 어느 나라가 과연 강국이라 자부할수 있는가. 인구가 많고 령토가 방대하고 경제력과 군사력이 강하다고 하여도 자주적대를 지키지 못하는 나라는 강국이라 말할수 없다.

폭제와 부정의가 판을 치는 오늘의 세계에서 자주로 존엄높고 세계정치무대에서 자기 할 소리를 당당히 하는 나라는 오직 우리 나라밖에 없다.

지난 한세기전 프랑스의 한 만화가는 다리밑에 있는 《조선》이라는 물고기에 주변국들이 저마다 낚시줄을 드리우고있는 한장의 그림으로 당시 렬강들의 각축전마당으로 되였던 조선을 묘사하였다.

조선을 탐내는 주변대국들이 우리 나라를 제마끔 자기 수중에 장악하려고 쟁탈전을 벌리는속에 《시일야방성대곡》으로 가슴을 쥐여뜯어도 보고 국제회의장에서 배를 가르면서까지 항거해나섰으나 우리 인민에게 차례진것은 망국이였고 식민지노예의 피눈물이였다. 우리 민족이 강요당한 사대와 망국의 력사는 본질에 있어서 자기를 지킬 힘이 약했던탓에 겪은 약소국의 수난사였다.

주먹이 약하여 그 주먹으로 수난의 눈물을 닦아야만 했던 우리 민족이 이제는 부정의의 폭제를 끝장낼 위대한 힘을 가진 강대한 민족으로 되였다.

사대를 《민족보존의 무기》로 삼아온 민족의 수난사를 끝장내고 위대한 민족의 새 력사가 줄기차게 흐르게 하신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

위대한 수령님들의 념원, 민족의 오랜 숙망을 꿈같은 현실로 펼쳐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

절세위인들의 현명한 령도와 정력적인 헌신에 의하여 우리 인민은 드디여 무한한 자긍심으로 가슴들먹이는 격동의 시대에 살게 되였으니 이 얼마나 자랑스러운 현실인가.

이름은 있어도 지위가 없는 나라, 재부는 넘쳐나도 힘이 없는 나라, 땅은 넓어도 보이지 않는 나라들이 수두룩한 이 지구상에서 오직 우리 조국, 크지 않은 나라 조선만이 자기의 힘과 의지로 단연 세계의 선두에 당당히 올라섰고 사상초유의 시련속에서 사상초유의 절대력을 보유하였다.

조선아 너는 왜 남과 같이 크지를 못하였더냐, 왜 남과 같이 굳세지를 못하였더냐 하는 울분이 애처롭게 땅을 적시던 세월 너무도 이 나라 조선이 사무쳐 자그마한 신문의 제호에도, 련인들의 꽃수건에도, 아이들의 고무신에도 조선지도를 새겨넣고 이 땅을 부둥켜안고 몸부림치던 그날의 령혼들이 오늘의 자랑찬 현실을 본다면 얼마나 부러워하랴.

이런 생각에 잠겨있던 나는 아들애의 머리를 쓰다듬어주며 말하였다.

《암 그렇구말구. 우리 나라가 세상에서 제일 세단다. 그러니 그 엄지손가락을 더 크게 그려라.》

아들애의 그림에서 나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높이 모시여 더욱더 부강해질 우리의 래일, 세계의 중심에 우뚝 솟아 빛을 뿌릴 조선의 모습을 보았다.

지금까지 평양기계대학 교원 리천길의 수필을 보내드렸습니다.

More From Tongil Voice

평안남도에서 강하천관리와 생태환경보호를 위한 대책 강구

평안남도에서 강하천관리와 생태환경보호를 위한 대책 강구

평안남도인민위원회에서 도안의 강하천들을 과학적으로, 정상적으로 관리하고 생태환경과 생활환경을 보호하는것을 지역의 안전, 지속적발

January 29, 2023

평안남도인민위원회에서 도안의 강하천들을 과학적으로, 정상적으로 관리하고 생태환경과 생활환경을 보호하는것을 지역의 안전, 지속적발

덕천지구탄광련합기업소에서 화력탄생산에 힘을 집중

덕천지구탄광련합기업소에서 화력탄생산에 힘을 집중

덕천지구탄광련합기업소의 일군들과 탄부들이 석탄증산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리고있다.일군들이 들끓는 갱막장들에 들어가 굴진공, 채탄

January 29, 2023

덕천지구탄광련합기업소의 일군들과 탄부들이 석탄증산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리고있다.일군들이 들끓는 갱막장들에 들어가 굴진공, 채탄

사랑의 별식

사랑의 별식

이 시간에는 평양326전선종합공장 기사 방철진의 수필을 보내드리겠습니다.《사랑의 별식》오늘 우리 인민은 어머니당의 은혜로운 사랑속에

January 29, 2023

이 시간에는 평양326전선종합공장 기사 방철진의 수필을 보내드리겠습니다.《사랑의 별식》오늘 우리 인민은 어머니당의 은혜로운 사랑속에

한 하늘을 이고 살수 없는 특등매국역적

한 하늘을 이고 살수 없는 특등매국역적

이 시간에는 사회과학원 실장 최광일의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한 하늘을 이고 살수 없는 특등매국역적》미꾸라지 한마리가 강물을 흐린

January 28, 2023

이 시간에는 사회과학원 실장 최광일의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한 하늘을 이고 살수 없는 특등매국역적》미꾸라지 한마리가 강물을 흐린

봉산군에서 지하수시설들을 새로 조성

봉산군에서 지하수시설들을 새로 조성

황해북도 봉산군에서 올해 농사에 필요한 물확보사업을 예견성있게 해나가고있다.위원회일군들은 지난해의 농사과정을 심각히 분석총화하면

January 28, 2023

황해북도 봉산군에서 올해 농사에 필요한 물확보사업을 예견성있게 해나가고있다.위원회일군들은 지난해의 농사과정을 심각히 분석총화하면

애국심의 무게

애국심의 무게

다음은 단상을 보내드리겠습니다.《애국심의 무게》얼마전 강원도자력갱생전시관에 대한 취재길에서였다.강사의 설명을 들으면서 전시물들

January 28, 2023

다음은 단상을 보내드리겠습니다.《애국심의 무게》얼마전 강원도자력갱생전시관에 대한 취재길에서였다.강사의 설명을 들으면서 전시물들

황해남도에서 새해 농사차비준비 힘있게 추진

황해남도에서 새해 농사차비준비 힘있게 추진

황해남도농촌경리위원회에서 새해 농사차비를 빈틈없이 하기 위한 사업을 힘있게 추진시키고있다. 특히 물부족지, 침수지농사를 중시하고

January 28, 2023

황해남도농촌경리위원회에서 새해 농사차비를 빈틈없이 하기 위한 사업을 힘있게 추진시키고있다. 특히 물부족지, 침수지농사를 중시하고

무진장한 힘의 원천

무진장한 힘의 원천

온 나라 강산이 격정과 환희로 설레이고있습니다.조선혁명의 불변지침인 자주, 자립, 자위의 사상을 철저히 구현하여 우리식 사회주의를 새

January 28, 2023

온 나라 강산이 격정과 환희로 설레이고있습니다.조선혁명의 불변지침인 자주, 자립, 자위의 사상을 철저히 구현하여 우리식 사회주의를 새

참된 스승

참된 스승

북녘의 오늘안녕하십니까.이 시간에는 먼저 《참된 스승》,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자라나는 새 세대들을 경애하는 아버지 김정은

January 28, 2023

북녘의 오늘안녕하십니까.이 시간에는 먼저 《참된 스승》,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자라나는 새 세대들을 경애하는 아버지 김정은

축하의 꽃다발

축하의 꽃다발

안녕하십니까.이 시간에는 본 방송기자의 사진과 글 《축하의 꽃다발》을 보내드리겠습니다.생활에서는 때로 례사롭게만 여겨오던 평범한

January 28, 2023

안녕하십니까.이 시간에는 본 방송기자의 사진과 글 《축하의 꽃다발》을 보내드리겠습니다.생활에서는 때로 례사롭게만 여겨오던 평범한

더우나 추우나 무조건 가야 할 길(2)

더우나 추우나 무조건 가야 할 길(2)

이 시간에는 전시간에 이어 《더우나 추우나 무조건 가야 할 길》, 이런 제목으로 계속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오늘은 두번째시간입니다.오

January 28, 2023

이 시간에는 전시간에 이어 《더우나 추우나 무조건 가야 할 길》, 이런 제목으로 계속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오늘은 두번째시간입니다.오

뭇매를 맞는 대결광

뭇매를 맞는 대결광

이 시간에는 단평을 보내드리겠습니다. 《뭇매를 맞는 대결광》가는 방망이 오는 홍두깨라고 요즘 윤석열역도가 입만 벌리면 《확전각오》

January 27, 2023

이 시간에는 단평을 보내드리겠습니다. 《뭇매를 맞는 대결광》가는 방망이 오는 홍두깨라고 요즘 윤석열역도가 입만 벌리면 《확전각오》

《사대와 외세의존은 망국의 길이다.》

《사대와 외세의존은 망국의 길이다.》

이 시간에는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의 명언을 해설해드리겠습니다.《사대와 외세의존은 망국의 길이다.》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

January 27, 2023

이 시간에는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의 명언을 해설해드리겠습니다.《사대와 외세의존은 망국의 길이다.》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

회창군에서 일군들의 실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 적극 진행

회창군에서 일군들의 실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 적극 진행

평안남도 회창군인민위원회에서 일군들의 실력을 높이기 위한 실력향상의 된바람을 일으키고있다.위원회에서는 일군들의 선진과학기술학습

January 27, 2023

평안남도 회창군인민위원회에서 일군들의 실력을 높이기 위한 실력향상의 된바람을 일으키고있다.위원회에서는 일군들의 선진과학기술학습

로동자, 그 부름에는…

로동자, 그 부름에는…

이 시간에는 본 방송기자 송연희의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로동자, 그 부름에는…》지난 19일 조선중앙TV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

January 27, 2023

이 시간에는 본 방송기자 송연희의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로동자, 그 부름에는…》지난 19일 조선중앙TV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

끝없이 창창한 내 조국의 미래(2)

끝없이 창창한 내 조국의 미래(2)

이 시간에는 전시간에 이어 《끝없이 창창한 내 조국의 미래》, 이런 제목으로 계속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우리 소년단원들에게 베풀어주시

January 27, 2023

이 시간에는 전시간에 이어 《끝없이 창창한 내 조국의 미래》, 이런 제목으로 계속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우리 소년단원들에게 베풀어주시

온성군에서 지방원료를 리용하기 위한 사업 힘있게 추진

온성군에서 지방원료를 리용하기 위한 사업 힘있게 추진

함경북도 온성군인민위원회에서 원료기지의 리용률을 높여 성과를 거두고있다.군에서는 제한된 경지면적의 원료기지에 다수확품종의 작물선

January 27, 2023

함경북도 온성군인민위원회에서 원료기지의 리용률을 높여 성과를 거두고있다.군에서는 제한된 경지면적의 원료기지에 다수확품종의 작물선

웃음속에 깨우쳐주신 창조관점

웃음속에 깨우쳐주신 창조관점

이 시간에는 일화 《웃음속에 깨우쳐주신 창조관점》을 보내드리겠습니다.주체104(2015)년 5월 어느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신창양어

January 27, 2023

이 시간에는 일화 《웃음속에 깨우쳐주신 창조관점》을 보내드리겠습니다.주체104(2015)년 5월 어느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신창양어

기적에로 이끄는 줄기차고 억센 힘(2)

기적에로 이끄는 줄기차고 억센 힘(2)

이 시간에는 전시간에 이어 《기적에로 이끄는 줄기차고 억센 힘》, 이런 제목으로 계속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오늘은 두번째시간입니다.경

January 26, 2023

이 시간에는 전시간에 이어 《기적에로 이끄는 줄기차고 억센 힘》, 이런 제목으로 계속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오늘은 두번째시간입니다.경

명줄

명줄

이 시간에는 본 방송기자 김철의 수필을 보내드리겠습니다.《명줄》얼마전 우리가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6차전원회의 사상을 높이 받들고

January 26, 2023

이 시간에는 본 방송기자 김철의 수필을 보내드리겠습니다.《명줄》얼마전 우리가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6차전원회의 사상을 높이 받들고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