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25, 2024
KCNA Tongil Voice

내가 본 북녘녀성들(31)

Date: 19/09/2023 | Source: Tongil Voice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이 시간에는 전시간에 이어 재중동포 김영희선생이 2014년에 집필한 도서 《내가 본 북녘녀성들》을 계속해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오늘은 서른한번째시간입니다.

어렵고 부족한것이 많은 조건에서 기준대수의 3배나 되는 직기를 돌린다는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였다. 하지만 강순은 물러서지 않았다.

함께 일하는 동무들이 입술이 부르튼 그의 모습을 보고 걱정하면서 힘들지 않는가고 물어볼 때마다 강순은 머리를 저었다.

《더 많은 기대를 돌리지 못하는게 난 안타까워.》

그러던 어느날 인민대학습당의 한 연구사가 현장을 찾아왔다.

그는 매일같이 학습당에 찾아오는 공장의 한 직포공처녀에 대해 말하면서 자기가 연구사로 수십년간 일해오지만 공장일때문에 그렇게 애쓰는 직포공을 처음 본다고, 그래서 오늘은 그의 수고를 덜어주려고 자기가 공장으로 먼저 왔다며 방직기술의 세계적추세와 관련한 CD자료들과 많은 기술도서들을 내놓는것이였다.

연구사가 말한 그 직포공은 다름아닌 문강순이였다.

더 많은 기대들을 만부하로 돌리기 위해 아글타글 애쓰는 그의 불같은 마음에 직장안의 기술자, 기능공들이 그 녀인과 지혜와 힘을 합쳐 직기의 생산리용률을 높이기 위한 방도를 찾아나갔다. 그 과정에 직기마다에는 고장을 훨씬 줄이고 수명을 몇배로 늘일수 있는 새로운 씨실공급장치가 도입되였으며 문강순은 이전보다 더 많은 기대를 맡아볼수 있게 되였다.

남들이 순회길을 한바퀴 돌 때 그는 두바퀴, 세바퀴를 돌아야 했다. 그러느라니 식사시간을 잊을 때가 드문하였다.

하루는 점심시간도 잊고 기대를 돌리는 그를 찾아 직장일군들과 합숙식당 취사원들이 현장에 나타났다.

의아해하는 그의 손을 꼭 잡으며 식당책임자가 말하였다.

《강순이, 오늘이 무슨 날인지 아니? 너의 10년생일이야.》

공장에서 10년이상 근무한 합숙생들에게는 입직한 날을 생일로 정하고 그날이 오면 좋은 옷도 해주고 생일상도 꼭 차려주도록 하여야 한다고 하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은정을 전하는 방직공들의 10년 생일상, 직포공으로서의 10년 생일상을 받아안으며 문강순은 더 많은 기대를 맡아 더 많은 천을 짜리라 결심을 굳게 다지였다고 한다.

그후 그는 20대가 넘는 직기를 맡았다.

어느날 직기앞에서 눈굽을 훔치는 문강순을 본 직장장이 급히 달려왔다.

《힘들어서 그래? 아니면 어디가 아파?》

문강순은 방금 짠 천을 가리켰다.

《천에 그만 실봉우리가 한개 졌습니다. 직포공은 천을 짜는것이 아니라 조국과 인민을 위한 깨끗한 마음을 짠다고 했는데 전…》

모든 제품을 1등품으로!

그는 이렇게 자신에 대한 요구성을 높이였고 자기가 짜는 천 한m, 한m에 깨끗한 량심을 바치였으며 매일 기준정량보다 무려 22배가 넘는 천을 생산할수 있게 되였다. …

(22배라-)

담담히 앉아 그 녀인의 말에 열중하던 나는 이 말에 깜짝 놀랐다.

기준정량의 22배나 되는 천을 짜려면 도대체 그는 얼마나 많은 기대를 봐야 하겠는가.

내가 이렇게 속구구를 하는데 문득 곁에 앉아있던 안내원선생이 슬쩍 우리 대화에 끼우며 묻는것이였다.

《선생은 하루에 최고 몇리나 걸어봤습니까?》

나는 잠시 머리를 굴리며 기억을 더듬었다.

그때가 언제더라, 내가 최고로 많이 걸어본 때가…

내가 중학교에 다닐적에, 그때는 시골에 뻐스가 잘 다니지도 않고 곳곳에 뻐스가 서지도 않을 때였다. 어느날 삼촌네가 사는 시골에 놀러 갔는데 밝을 때 정류소에 내려서 마중나온 삼촌을 따라 오불고불 뽀얗게 흙먼지 날리는 길을 걸어 삼촌집에 당도하니 땅거미가 질무렵이 되였다. 삼촌이 딱총을 놓아준 발바닥을 들여다보며 집에 돌아갈 일을 걱정하던 그때가 생각났다. 일생에 가장 힘들게, 가장 오래 걸어본적은 아마 그때뿐이라고 생각되였다. 지금 생각하면 그 거리가 20리는 실히 잘될것이였다.

내가 이 이야기를 하니 안내원선생이 머리를 끄덕이며 말했다.

《그러니까 20리라. 영희선생, 그런데 이 동무는 하루에 몇리를 걷는줄 압니까? 150리를 걷습니다. 아니 걷는다기보다 달린다는게 더 정확합니다. 자기가 맡아봐야 할 기대의 5배이상을 돌리니까요.》

매일 150리?!

순간에 눈이 휘둥그래진 나는 실례되는줄도 잊고 그의 다리를 내려다보았다.

흰 고무를 두른 편리화를 받쳐신은 그의 두다리가 그 순간 마치 전설에 나오는 영웅 헤라클레스의 다리처럼 느껴졌다.

얼마나 놀라운 처녀인가!

지금까지 재중동포 김영희선생이 2014년에 집필한 도서 《내가 본 북녘녀성들》을 소개해드렸습니다. 오늘은 서른한번째시간이였습니다.

More From Tongil Voice

괴뢰여야당의 대립 날로 격화

괴뢰여야당의 대립 날로 격화

괴뢰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김건희특검법》에 대한 윤석열역도의 《거부권》행사를 놓고 여야당것들의 대립이 날로 격화되고있습니다.지

January 10, 2024

괴뢰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김건희특검법》에 대한 윤석열역도의 《거부권》행사를 놓고 여야당것들의 대립이 날로 격화되고있습니다.지

예속과 굴종을 계률로 하는 식민지하수인

예속과 굴종을 계률로 하는 식민지하수인

이 시간에는 《예속과 굴종을 계률로 하는 식민지하수인》,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괴뢰지역에는 근 80년에 걸쳐 굳어질대로 굳어

January 10, 2024

이 시간에는 《예속과 굴종을 계률로 하는 식민지하수인》,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괴뢰지역에는 근 80년에 걸쳐 굳어질대로 굳어

극도의 인간증오사상이 만연하는 미국

극도의 인간증오사상이 만연하는 미국

인권불모지안녕하십니까.이 시간에는 《극도의 인간증오사상이 만연하는 미국》,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미국에서는 인종차별행위

January 10, 2024

인권불모지안녕하십니까.이 시간에는 《극도의 인간증오사상이 만연하는 미국》,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미국에서는 인종차별행위

너를 바치라(13, 마지막회)

너를 바치라(13, 마지막회)

단편소설을 보내드리겠습니다.주흥건 작 《너를 바치라》, 오늘은 열세번째시간입니다.지배인은 처녀의 말에 공감이 가는지 더 할 말이 없

January 10, 2024

단편소설을 보내드리겠습니다.주흥건 작 《너를 바치라》, 오늘은 열세번째시간입니다.지배인은 처녀의 말에 공감이 가는지 더 할 말이 없

인권유린의 주범은 누구인가

인권유린의 주범은 누구인가

이 시간에는 《인권유린의 주범은 누구인가》,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지난 6일과 7일 괴뢰언론들이 새해에 들어와 경기도일대에

January 10, 2024

이 시간에는 《인권유린의 주범은 누구인가》,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지난 6일과 7일 괴뢰언론들이 새해에 들어와 경기도일대에

심장으로 부른 노래

심장으로 부른 노래

인민의 세상안녕하십니까.이 시간에는 《심장으로 부른 노래》,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January 09, 2024

인민의 세상안녕하십니까.이 시간에는 《심장으로 부른 노래》,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우리 나라 농악무를 대표하는 연백농악무

우리 나라 농악무를 대표하는 연백농악무

이 시간에는 《우리 나라 농악무를 대표하는 연백농악무》,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농악무는 우리 민족의 민속무용들가운데서 가

January 09, 2024

이 시간에는 《우리 나라 농악무를 대표하는 연백농악무》,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농악무는 우리 민족의 민속무용들가운데서 가

권력쟁탈만을 일삼는 괴뢰정치권을 비난

권력쟁탈만을 일삼는 괴뢰정치권을 비난

괴뢰언론들이 민생은 안중에 없이 권력쟁탈에만 몰두하는 여야당패거리들을 비난했습니다.괴뢰언론들은 《올해 4월로 예정된 국회의원선거

January 09, 2024

괴뢰언론들이 민생은 안중에 없이 권력쟁탈에만 몰두하는 여야당패거리들을 비난했습니다.괴뢰언론들은 《올해 4월로 예정된 국회의원선거

안보위기를 초래하는 자멸적망동

안보위기를 초래하는 자멸적망동

이 시간에는 《안보위기를 초래하는 자멸적망동》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반공화국대결에 환장한 괴뢰군부호전광들이 새해벽두부

January 09, 2024

이 시간에는 《안보위기를 초래하는 자멸적망동》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반공화국대결에 환장한 괴뢰군부호전광들이 새해벽두부

해님의 축복

해님의 축복

이 시간에는 본 방송기자의 수필을 보내드리겠습니다.《해님의 축복》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조선소년단원

January 08, 2024

이 시간에는 본 방송기자의 수필을 보내드리겠습니다.《해님의 축복》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조선소년단원

증오의 분출

증오의 분출

이 시간에는 사진과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증오의 분출》괴뢰지역에서 윤석열역도를 심판하기 위한 투쟁의 불길이 한겨울의 강추위로 얼

January 08, 2024

이 시간에는 사진과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증오의 분출》괴뢰지역에서 윤석열역도를 심판하기 위한 투쟁의 불길이 한겨울의 강추위로 얼

필연적산물

필연적산물

인권불모지안녕하십니까.이 시간에는 《필연적산물》,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미국에서 총기류에 의한 사망자가 계속 늘어나고있

January 08, 2024

인권불모지안녕하십니까.이 시간에는 《필연적산물》,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미국에서 총기류에 의한 사망자가 계속 늘어나고있

윤석열역적패당의 대결망동에 대한 비난 고조

윤석열역적패당의 대결망동에 대한 비난 고조

괴뢰언론들과 사회각계에서 윤석열역적패당의 호전적대결망동에 대한 비난여론이 고조되고있습니다.괴뢰언론들은 《새해에 들어와 전쟁위기

January 08, 2024

괴뢰언론들과 사회각계에서 윤석열역적패당의 호전적대결망동에 대한 비난여론이 고조되고있습니다.괴뢰언론들은 《새해에 들어와 전쟁위기

너를 바치라(12)

너를 바치라(12)

단편소설을 보내드리겠습니다.주흥건 작 《너를 바치라》, 오늘은 열두번째시간입니다.6행정청사에 잇달려 자리잡은 과학기술보급실에서 정

January 08, 2024

단편소설을 보내드리겠습니다.주흥건 작 《너를 바치라》, 오늘은 열두번째시간입니다.6행정청사에 잇달려 자리잡은 과학기술보급실에서 정

우리의 첫걸음

우리의 첫걸음

이 시간에는 본 방송기자의 수필을 보내드리겠습니다.《우리의 첫걸음》며칠전 새해 첫 출근길이였다.력사적인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8

January 07, 2024

이 시간에는 본 방송기자의 수필을 보내드리겠습니다.《우리의 첫걸음》며칠전 새해 첫 출근길이였다.력사적인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8

《검투사정치》

《검투사정치》

이 시간에는 단평을 보내드리겠습니다.《검투사정치》새해벽두부터 윤석열역도의 《김건희특검법》에 대한 《거부권》행사를 놓고 벌어지고

January 07, 2024

이 시간에는 단평을 보내드리겠습니다.《검투사정치》새해벽두부터 윤석열역도의 《김건희특검법》에 대한 《거부권》행사를 놓고 벌어지고

《김건희특별법》을 둘러싸고 괴뢰여야당사이의 대립과 모순 격화

《김건희특별법》을 둘러싸고 괴뢰여야당사이의 대립과 모순 격화

괴뢰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새해벽두부터 《김건희특별법》을 둘러싸고 괴뢰여야당사이의 대립과 모순이 격화되고있습니다.윤석열역도가

January 07, 2024

괴뢰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새해벽두부터 《김건희특별법》을 둘러싸고 괴뢰여야당사이의 대립과 모순이 격화되고있습니다.윤석열역도가

우리 국기의 펄럭임소리

우리 국기의 펄럭임소리

이 시간에는 사진과 글 《우리 국기의 펄럭임소리》를 보내드리겠습니다.희망찬 새해를 맞으며 내 조국의 맑은 하늘가에 세차게 나붓기는

January 06, 2024

이 시간에는 사진과 글 《우리 국기의 펄럭임소리》를 보내드리겠습니다.희망찬 새해를 맞으며 내 조국의 맑은 하늘가에 세차게 나붓기는

너를 바치라(11)

너를 바치라(11)

단편소설을 보내드리겠습니다.주흥건 작 《너를 바치라》, 오늘은 열한번째시간입니다.유민은 그리로 천천히 다가갔다. 몇발자국앞에 이르

January 06, 2024

단편소설을 보내드리겠습니다.주흥건 작 《너를 바치라》, 오늘은 열한번째시간입니다.유민은 그리로 천천히 다가갔다. 몇발자국앞에 이르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 장군님의 동상에 재중동포단체, 동포들이 꽃바구니를 보내여왔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 장군님의 동상에 재중동포단체, 동포들이 꽃바구니를 보내여왔다

만수대언덕에 높이 모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의 동상에 주체113(2024)년 새해에 즈음하여 재중동포단체,

January 06, 2024

만수대언덕에 높이 모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의 동상에 주체113(2024)년 새해에 즈음하여 재중동포단체,

More Articles